연천군 전곡역 활성화 사업 추진
연천군 전곡역 활성화 사업 추진
  • 연천=김준호기자
  • 승인 2021.07.2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원선 전철 개통 발맞춰 48억원 투입 

 

연천군이 내년 개통 예정인 경원선 전철에 발맞춰 전곡역 주변에 광장과 주차장을 조성하는 등 지역 활성화 사업 추진에 나섰다.
연천군이 내년 개통 예정인 경원선 전철에 발맞춰 전곡역 주변에 광장과 주차장을 조성하는 등 지역 활성화 사업 추진에 나섰다.

 

[경기도민일보 연천=김준호기자] 연천군이 내년 개통 예정인 경원선 전철에 발맞춰 전곡역 주변에 광장과 주차장을 조성하는 등 지역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오는 2022년 12월까지 총 사업비 48억원을 들여 전곡역 주변에 광장과 주차장 등을 조성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군은 또 전곡 상권진흥구역 지정(23만3000㎡)과 병행해 전곡권역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11만4000㎡)을 2030년까지 단계별로 추진할 방침이다.

전곡역 주변 광장 및 주차장 조성사업은 경원선 전철 개통 시 주요 간선도로(국도 3호선·37호선)를 활용한 환승 수요 증가 및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마련됐다.

군은 신역사와 주차장 계획에 따라 동선 및 공간을 구성, 다양한 편의시설 등을 구축하기로 했다.

전곡권역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은 전통시장 중심의 상권 활성화를 위한 상권진흥구역 지원 사업과 주거환경 개선, 골목길 정비, 문화거리 조성 등 지역주민의 정주환경 개선사업으로 추진된다.

군 관계자는 “전곡역 역세권 및 주변지역 활성화 사업을 통해 주차난을 해소하고 다목적 열린 공간 조성으로 편리한 기반시설을 제공하겠다”며 “전곡역 인근 상권 활성화와 지역주민 정주환경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천=김준호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