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50대 195만명 백신 순차 접종
경기도, 50대 195만명 백신 순차 접종
  • 우영식기자
  • 승인 2021.07.20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0시 기준 5만1077명 확진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이 20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백신 접종계획에 따라 50대 예방접종을 추진 중”이라고 밝히고 있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이 20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백신 접종계획에 따라 50대 예방접종을 추진 중”이라고 밝히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경기=우영식기자]  경기도가 26일부터 도내 50대 195만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20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백신 접종계획에 따라 50대 예방접종을 추진 중”이라며 “26일부터 8월14일까지 위탁의료기관과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는 지난 12일부터 24일까지 55~59세 93만1291명 접종 대상자, 19일부터 24일까지 50~54세 102만7778명 접종 대상자에 대해 각각 백신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있다. 19일 오후 6시 기준 55~59세의 경우 75만8715명이 예약에 참여해 총 예약률은 81.5%다. 

예약자 중 55~59세는 26일부터 8월14일까지, 50~54세는 8월16일부터 28일까지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다.

도는 50대 예방접종 외에도 지난 13일부터 운수종사자를 비롯한 지방정부 1회차 자율접종, 19일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 관련 예방접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9일 오후 6시 기준 운수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한 자율접종 1회차 접종자는 4만8393명이다. 전체 대상자 14만명 대비 34.6%다.

대학수학능력시험 관련 예방접종 대상자는 교육기관에 재학·휴학 중인 고등학교 3학년 및 교직원 등 16만9586명이다. 1차 접종은 19일부터 30일까지이며 2차 접종은 8월9일부터 20일까지다. 

한편, 도는 폭염 날씨를 고려해 지난 17일부터 시·군에 ‘임시선별검사소 하절기 운영수칙’을 안내했다. 이는 도내 67개 임시선별검사소를 대상으로 △그늘막 설치 △오후 2시~4시 운영 축소·조정 △휴식공간 마련 및 교대인력 확보를 통한 현장인력 건강 지원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류 국장은 “지난 15일 브리핑 때 당초 코로나19 자가 치료 프로그램 대상을 만50세 이하로 확대한다고 말씀드렸으나 최종 검토 과정에서 만50세 미만으로 변경됐다”며 “주기적인 환자 건강상태 모니터링을 통해 자가 치료자가 안정된 환경에서 격리기간을 보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0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수는 전일 대비 383명 증가한 총 5만1077명이다. 19일 기준 경기도에서 델타 변이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확진자는 473명이며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확진자는 1174명이다. 최근 5주간 도내 발생 확진자 중 60세 이상 확진자 비중은 17%에서 7%로 감소한 반면 같은 기간 20~30대 확진자 비중은 30%에서 38%로 증가했다. 

19일 오후 8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570개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82%로 1283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도가 운영하는 총 10개의 생활치료센터에는 19일 오후 6시 기준 1861명이 입소해 가동률은 55.7%다.

19일 오후 6시 기준 도내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1회 이상 받은 사람은 총 376만3880명으로 접종 대상자의 83.4%, 경기도 인구 대비 27.9%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