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벼 이삭거름 적기·적량 당부
파주시, 벼 이삭거름 적기·적량 당부
  • 파주=이성훈기자
  • 승인 2021.07.2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품질 좋은 쌀 생산 유도 

[경기도민일보 파주=이성훈기자] 파주시는 최고 품질 쌀 생산을 위해 20일 벼 이삭거름 적기·적량 시용과 도열병에 대한 철저한 방제를 농가에 당부했다. 

이삭거름은 벼 이삭이 줄기 속에서 자라나는 시기에 효과적인 웃거름이다. 이삭 패기 전 15~20일경(어린이삭 줄기가 1.5~2㎜)에 10a당 추비(17-0-14) 기준 12㎏ 정도를 주는 것이 적당하다. 

벼 생육이 저조할 경우 25일경, 벼 생육이 양호할 경우에는 15일경에 실시하며 벼 잎이 짙은 녹색이거나 생육이 왕성할 경우 질소비료는 생략하고 칼리질 비료(염화가리)만 10a당 3㎏ 정도 시용하면 된다. 

이삭거름을 주는 시기가 너무 빠르면 도복에 약하고 늦으면 이삭이 출수된 후 이삭목과 벼 알에 질소 성분이 많아져 목도열병 등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는 등 주는 시기에 따라 많은 영향을 미치므로 적기·적량 시용이 중요하다.

도열병은 비가 자주 오고 낮은 기온이 오랫동안 계속되는 경우 곰팡이에 의해 나타나며 벼의 잎이나 줄기, 심지어 이삭까지 말라 죽여 수량, 미질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효과적인 방제를 위해 잎에 회색 방추형의 반점이 보이는 잎도열병 발생 초기에 등록약제를 살포하는 것이 중요하다.

윤순근 스마트농업과장은 “파주지역에서 재배되는 중만생종 품종(참드림, 삼광, 추청)은 24일부터 31일 사이가 적기”라며 “품질 좋은 쌀을 생산하기 위해 이삭거름을 적기에 시용하고 도열병 방제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주=이성훈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