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희망의왕 청년 내일로 MOU
의왕시, 희망의왕 청년 내일로 MOU
  • 의왕=김태영기자
  • 승인 2021.07.0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취업 청년 고용 기업 인건비 지원

 

의왕시가 ‘희망의왕 청년 내일로 사업’에 선발된 관내 12개 기업 및 기업에서 고용한 청년 12명과 함께 근로지원 협약식을 갖고 있다.
의왕시가 ‘희망의왕 청년 내일로 사업’에 선발된 관내 12개 기업 및 기업에서 고용한 청년 12명과 함께 근로지원 협약식을 갖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의왕=김태영기자] 의왕시는 8일 2021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인 ‘희망의왕 청년 내일로 사업’에 선발된 관내 12개 기업 및 기업에서 고용한 청년 12명과 함께 근로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희망의왕 청년 내일로 사업’은 지난 3월에 7개 기업을 선발한데 이어 시에서 추가로 행정안전부 예산을 확보하여 사업을 확대 추진할 수 있게 되어 이번에 14개 기업과 청년 14명을 추가로 모집하게 됐다.

추가 모집에 23개 기업이 접수했으며 청년은 19명이 접수했다. 시는 그중 12개 기업과 청년 12명에 대한 지원을 결정하고 이날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사업 참여기업으로 선발된 리치즈, 에프에스앤피플㈜, ㈜채울, ㈜케이앤비미디어, ㈜엠씨피, ㈜이트린, 에버티, 테이크커피, ㈜셉템, ㈜인디시스템, 사회적협동조합 두들, 뷰티에이아 등 12개 기업은 접수자 중 기업에 적합한 청년을 채용했으나 웨이즈원㈜를 비롯한 6개 기업은 구직청년 중 적합자를 찾지 못해 향후 자체적인 채용공고를 통해 채용이 확정되면 협약 체결 후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예비순위에 있는 5개 기업은 기존 선발기업 중 포기 등의 사유 발생 시 개별 연락하여 채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2018년 시작한 ‘희망의왕 청년 내일로’ 사업으로 그동안 43개 기업에 60명에 대한 인건비를 지원했으며 해당 기업에서 2년 근속을 마치고 3년차 근무를 하고 있는 청년에게는 근속인센티브를 4회에 걸쳐 총 100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내일로 사업에 선정된 기업에서는 청년들이 능력을 발휘하고 일하기 즐거운 환경을 만들어 주시고 참여 청년들은 맡은 직무에서 좋은 성과를 이뤄 기업과 청년이 상생하며 함께 발전해 나가기를 바란다”며 “하루빨리 코로나 상황이 종식되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기업과 청년 모두가 웃을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의왕=김태영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