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동물위생시험소, 장마철 가축질병 방지 총력전
경기도북부동물위생시험소, 장마철 가축질병 방지 총력전
  • 박찬흥기자 
  • 승인 2021.06.21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한 방역

[경기도민일보 박찬흥기자] 경기도는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가축질병의 확산과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지도점검 강화 등 예방활동에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도내 축산 농가들의 철저한 방역활동을 21일 당부했다. 

최근 접경지역 내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속적으로 발생(경기 624건, 강원 802건)하고 있고 많은 비로 인해 접경지역의 오염원이 하천을 타고 떠내려 올 경우 ASF 바이러스가 농가 내로 유입될 위험성이 있어 철저한 방역활동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경기도북부동물위생시험소는 양돈 농가에서 전실·울타리·소독시설·우수로 등 방역 시설을 조기에 설치하고 기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지도점검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집중호우가 끝나는 시점에 맞춰 도내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매주 정기적 소독을 실시할 방침이다.

축산 농가들 역시 도의 이 같은 노력에 맞춰 축사 내·외부 소독 등 가축질병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활동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먼저 가축 음용수를 상수도로 대체하고 지하수를 이용할 경우 염소계 소독 후 이용해야 한다. 농장 인력들은 주변 농경지나 하천, 산 방문을 금지하고 되도록 외출을 자제해 자칫 발생할 수 있는 전염병 확산을 방지해야 한다.

특히 농장 주변에서 멧돼지 폐사체 등을 발견하는 즉시 관할 시·군의 환경부서에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

아울러 농장 내 외부인과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고 소독을 강화해야 하며 손 씻기, 장화 갈아 신기 등을 철저히 이행해 물을 매개로 하는 가축전염병 전파를 차단해야 한다. 강우 소강상태를 활용해 농장 내·외부를 소독하는 활동도 필요하다.

만약 축사가 침수됐을 때는 물을 최대한 빠르게 빼주고 축사 내외를 소독 후 조속한 건조를 위해 환풍기를 가동해야 한다. 낙뢰·누전 등에 의한 정전 시 대규모 가축 폐사가 발생할 수 있어 평소 시설관리에 집중해야 한다. 

장마 종료 후에는 차량 및 농장 외부, 진출입로 등을 꼼꼼히 소독하고 농장 주변 생석회 벨트를 보강해야 한다. 

이밖에도 농장 내 물웅덩이 제거 및 사료 건조 상태 확인, 농장 배수로, 축사의 틈에 대한 방조, 방충망 점검을 통한 구충, 구서 대책 수립 등에도 적극 힘써야 한다. 

이규현 경기도북부동물위생시험소장은 “장마철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시기인 만큼 가축전염병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미리미리 준비해 빈틈없는 방역태세를 유지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흥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