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고추냉이 상품화’ 시험재배
파주시, ‘고추냉이 상품화’ 시험재배
  • 파주=이성훈기자 
  • 승인 2021.06.1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팜 농장서 연구에 착수
파주시가 고추냉이 상품화 시험재배를 하고 있다. 
파주시가 고추냉이 상품화 시험재배를 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파주=이성훈기자] 파주시가 기능성 식품인 고추냉이 상품화 시험을 위해 8월부터 파평면에 위치한 스마트팜 농장에서 연구에 착수한다. 

10일 시에 따르면 15년 전 농업기술센터 연구용 하우스에서 고추냉이 시험재배를 한 바 있으며 도심과 인접해 있는 지역의 이점을 살려 소비가 늘어나고 있는 고추냉이의 신소득 작목을 발굴하기 위해 연구를 다시 시작한다.

특히 시는 지난해 설치한 친환경 영농형 태양광 시설에서 생산되는 전기를 테스트 베드 냉난방에 활용한다. 이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로 탄소중립 2050 실천이 국제적인 관심사항이 된 가운데 친환경 전기를 생산하는 태양광 및 풍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의 보편화에 대비한 방안이기도 하다. 

고추냉이는 흔히 와사비로 불리는 십자화과의 저온음지성 채소다. 평균온도 20℃ 내외를 유지하면 하절기를 비롯해 연중 재배가 가능한 채소로 잎과 줄기를 주로 수확하는 밭 고추냉이와 뿌리를 수확하는 물 고추냉이로 나뉜다. 밭 고추냉이는 잎과 줄기만을 수확하며 물고추냉이는 일반적으로 뿌리를 강판에 갈아서 생선회와 육류 등에 곁들여 먹는다.

고추냉이는 종자나 모종을 구입해 하절기를 제외한 봄과 가을에 시설하우스에서 최소한의 에너지 사용으로 토경재배가 가능하고 분무수경(물을 미세하게 분무하는 방식) 재배를 하면 여름철 저온 재배 시 연중 재배가 가능하다. 최근에는 소비자의 면역식품 선호도 증가와 다양한 기능성 물질을 함유하는 고추냉이의 효능으로 소비가 증가하는 추세다.

한편, 고추냉이는 시니그린(sinigrin)이 주성분으로 매운맛 외에 단맛, 쓴맛이 있어 쌈채류 외에 가공식품으로 인기가 많으며 계절성 알레르기, 천식, 암 예방, 신장 기능 강화, 항혈전, 어패류 식균 작용 등의 효능이 있다.

윤순근 시 스마트농업과장은 “고추냉이는 최근 면역식품 및 항암예방의 기능성분이 풍부해 소비가 늘어나고 있다”며 “스마트팜 테스트 베드에서 고추냉이 상품화 연구를 진행하고 대형 식당ㆍ마트 등과의 계약재배를 통한 유통 안정화를 도모해 돈 버는 농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