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기업 매출 340%↑ 껑충 
바이오기업 매출 340%↑ 껑충 
  • 우영식기자
  • 승인 2021.06.0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 기술 지원 효과 

경기도의 산학협력 지원 사업인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에서 기술 지원을 한 도내 바이오기업의 매출이 작년보다 네 배 넘게 늘어났다. 

6일 도에 따르면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인 경희대학교 글로벌 의약품 소재개발 연구센터는 코로나 확산시점인 지난해 1월부터 체외진단 원료 전문기업인 ㈜보레다바이오텍에 항원 정제·분리 기술 지원을 했다. 그 결과 해당 업체의 2020년 연간 매출이 전년(27억4000만원) 대비 약 340% 증가한 119억5000만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진단 방식 중 하나인 면역 진단은 타액 또는 분비물로부터 바이러스 항원을 인지해 이와 결합한 항체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감염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짧은 시간 안에 체내 존재하는 바이러스의 항원 보유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항체를 만드는데 필요한 항원 단백질을 만들기 위해서는 순수하게 항원 단백질을 정제해야 하지만 작은 불순물까지 제거하는 과정이 쉽지 않아 체외진단 원료를 제작하는 중소기업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부성희 경희대 지역협력연구센터 생명과학대학 교수팀은 코로나19 면역 진단키트 제작에 필요한 항원 생산을 위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단백질 변이가 비교적 적고 핵산을 보호하는 뉴클리오캡시드(Nucleocapside) 단백질을 항원으로 선택하고 단백질 정제 시 순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표지 시스템을 활용해 고도의 순수한 형태로 분리 후 정제했다. 

이렇게 제작된 항원으로 동물주사와 면역화 과정 등을 통해 기존 항체 대비 항원 특이성이 더욱 향상되고 바이러스 같은 특정한 항원에만 결합하도록 분리해낸 단일클론 항체를 선별할 수 있었다.

㈜보레다바이오텍은 경희대 지역협력연구센터(GRRC)로부터 박사급 연구 인력과 첨단 연구 장비 등 인적·물적 기술 지원으로 안정적으로 고순도 항원 단백질을 공급할 수 있게 됐고 현재 국내외 50여 군데 면역 진단키트 제작업체로 항원·항체 진단시약 원료를 공급하고 있다. 

또한 수요 증가에 맞춰 최근 제2공장 증설을 추진하고 있고 13명을 신규로 고용할 예정이다. 경희대와 기업은 연구협력을 계속해 독감이나 구제역 바이러스의 항체 존재 확인 진단키트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최서용 도 과학기술과장은 “중소기업은 높은 임금과 이직률 등 전문 연구인력 채용이 어려워 연구개발이 쉽지 않은데 지역협력연구센터(GRRC)의 연구 인력을 활용해 도내 바이오 기업이 항원 단백질 제작을 완료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대학이 보유한 연구 인력과 기술력을 활용해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바이오헬스 산업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 사업은 연구개발 기반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가 도내 대학, 연구소와 중소기업을 연결, 기술개발 활동을 지원하는 산학 협력모델로 관련 산업의 기술 경쟁력 향상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지원되는 도비는 52억7000만원으로 센터당 5억1000만원씩 지원하고 있으며 경희대학교를 비롯한 10곳의 센터가 활발히 연구개발을 수행 중이다.

우영식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