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율곡수목원 정식 개원
파주시 율곡수목원 정식 개원
  • 파주=이성훈기자 
  • 승인 2021.06.06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15㏊ 규모에 21개 식물 주제원 갖춰 
파주시 율곡수목원 개원식이 진행되고 있다. 
파주시 율곡수목원 개원식이 진행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파주=이성훈기자』  파주시 율곡수목원이 지난 4일 정식 개원했다. 

시는 이날 율곡수목원 방문자센터 특설무대에서 최종환 파주시장을 비롯해 윤후덕 국회의원, 한양수 시의회 의장, 시ㆍ도의원, 경기도와 시 기관ㆍ단체장 등 내빈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원식을 열었다.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개원식을 진행했고 각 읍면동 지역주민들은 온라인으로 참여해 개원을 축하했다.

파주시는 지난 2008년 수목원 조성계획을 수립하고 율곡수목원 조성공사를 시작했으며 14년이라는 기간 동안 시민들과 함께 정성들여 나무를 심고 가꾸는 등 수목원을 조성해 왔다.

율곡수목원은 식물 유전자원 보존과 시민의 산림휴양을 위해 만들어진 공간이다. 34.15㏊ 규모의 시유지에 자연 지형을 살린 21개의 식물 주제원을 갖췄고 한국특산수종인 미선나무, 히어리 등을 포함해 1300여종의 식물이 식재돼 있다. 

수목원 입구에는 방문객 편의를 위한 쉼터ㆍ안내소ㆍ가족실ㆍ의무실이 있는 ‘방문자센터’가 있으며 중앙에는 산림교육 및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생태학습장과 유아숲체험원이 있다. 

수목원 정상에는 구절초 치유의 숲과 임진강 일대 풍경 조망이 가능한 전망대, 쉼터 등 다양한 산림 휴양공간이 마련돼 있다.

시는 이날 행사에서 율곡수목원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준다는 의미를 담은 ‘시민에게 바칩니다’라는 주제의 영상을 상영했다. 

또 율곡수목원의 번성을 뜻하는 밤나무와 파주시의 번영을 의미하는 은행나무, 시민의 화합과 조화로운 삶을 상징하는 코스모스 종자를 시민대표에게 전달하는 종자전달식도 진행했다.  

파주시립예술단은 개원식 식전 연주에 참여해 ‘꿈을 꾼다’ ‘삶이 그대를’ 등의 합창 공연을 펼쳐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희망을 전하기도 했다.

최종환 시장은 “모두의 땀방울로 완성한 율곡수목원은 자라나는 아이들을 위한 생태학습 공간, 시민 모두를 위한 쉼과 치유의 공간, 문화와 예술이 자연과 함께하는 공간”이라며 “시민들이 언제든지 방문해서 지친 마음을 달래고 새로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곳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파주시를 대표하는 산림복합문화시설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하고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