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보훈증진·나눔 기부 업무협약  
인천시, 보훈증진·나눔 기부 업무협약  
  • 이원영기자 
  • 승인 2021.06.01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네이버스와 살맛나는 세상 만들기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인천광역시는 대한민국 대표 토종 글로벌 구호단체인 ‘굿네이버스’와 함께 국가를 위해 희생·헌신한 국가보훈 대상자와 유가족 중 생활이 어려운 위기가정에 대한 보훈증진과 나눔 기부 확산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전국 특·광역시 최초로 민관 공동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인천시에는 올 4월 말 기준 3만5946명의 국가보훈 대상자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그중 400여명이 생활이 어려워 국가의 도움을 받고 있는 취약계층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의 큰 의의는 단순 일회성 행사가 아닌 연차별 신뢰와 책임성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나눔 기부 형식으로 추진되며 지원유형도 옷, 생수, 치약, 칫솔 등의 물품 지원, 장학금 지원, 자체 인력 및 후원자의 재능기부(집수리, 말벗, 심리안정 등) 등이다. 특히 취약가정의 아동, 멘토링 사업 등 청소년 등에게 미래의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는 꿈 지원단 사업도 병행 추진될 예정이다.

또한 인천시지부 14개 보훈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 체결 후 굿네이버스 인천지역 후원회에서 마련한 삼중 덴탈 마스크 1만장 전달식도 가져 그 의미와 가치를 더욱 값지게 했다. 

기증받은 마스크는 코로나19로 외부 출입이 쉽지 않고 대다수가 고령인 보훈단체 회원 등에게 전달되어 호국보훈의 달에 어느 선물보다도 더욱 빛나는 감사의 마음으로 다가갈 전망이다.

협약의 주요 지원 내용으로는 △국가보훈 대상자와 유가족 중 생활이 어려운 본인과 아동 지원(위기자정, 꿈)에 대한 사항 △대상자에게 적합한 맞춤형 재능기부에 대한 지원 △후원자와 대상자 가정별 자매결연 연결과 지속적인 관리체계 구축 △지역사회의 긍정적인 나눔 기부 문화 조성에 대한 공동 노력 등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로 인한 각종 기부상황이 좋지 않음에도 더불어 사는 살맛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우리의 자랑스런 글로벌 기업인 굿네이버스가 솔선수범해 소외된 이웃들에게 인도적 사랑을 아끼지 않고 지원해 주신 것에 감사할 따름”이라며 “우리 인천시도 긍정적인 나눔 기부문화 조성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