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농기센터, 노지고추 생육관리 철저 당부
김포시농기센터, 노지고추 생육관리 철저 당부
  • 기동취재팀
  • 승인 2021.05.3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화기 맞아 다수확 유도 
김포시 관내 노지고추 재배 모습. 
김포시 관내 노지고추 재배 모습. 

 

[경기도민일보 기동취재팀] 김포시농업기술센터(소장 이광희)는 노지고추 개화기를 맞아 30일 초기 다수확을 위한 생육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는 3월 하순부터 5월 하순까지 거의 매주 비가 내려 노지 작물 파종 및 정식을 위한 토양 중 물은 적당한 상황이다. 반면 5월 하순임에도 불구하고 15℃ 이하 낮은 기온으로 노지고추의 활착이 평년보다 다소 저조한 곳이 많은 편이다.  

지난해에는 6월25일 이후 장마가 시작되어 9월 상순까지 약 65일간 장마가 계속되어 착과기 개화불량 및 탄저병 다발생으로 수확량이 대폭 감소했었다.

3월부터 5월 말 현재까지 강수량을 보면 지난해는 133.5㎜인 반면 올해는 357.5㎜로 약 2.7배 많은 양이 내려 해마다 문제가 되었던 봄 가뭄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봄철 잦은 강우 상황을 볼 때 올 여름 장마철에도 기후변화에 따른 여름철 장마가 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 노지고추 생육이 저조한 곳 요소 엽면시비 및 관주처리, 꽃이 피기 시작할 때 적기 1차 웃거름 주기, 지줏대 빨리 세워서 강풍에 부럼짐 예방, 바이러스 의심주 조기 제거, 방아다리 아래 측지를 2개 키워서 조기 착과 유도(이때 웃거름 다소 많이 자주 주기 등 초세 관리), 개화기 칼슘제 주1회 엽면시비, 진딧물 및 총채벌레 등 바이러스 전이 해충 방제 철저, 6월 초부터 탄저병 예방방제 실시, 장마 전 이랑이 낮은 곳은 고랑을 더 깊게 파주고 배수로 정비 철저히 하기 등의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재준 기술지원과장은 “노지채소 중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고추를 긴 장마와 태풍 등 예상되는 기상기후에도 안전하게 다수확 할 수 있도록 생육초기부터 철저하게 관리를 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