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화폐 20만원 충전 시 27만원 사용
경기지역화폐 20만원 충전 시 27만원 사용
  • 우영식기자
  • 승인 2021.05.30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강력해진 소비지원금 시행 

경기도는 6월1일부터 경기지역화폐 20만원 충전으로 무려 27만원어치를 쓸 수 있는 ‘소비지원금 2탄’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시행되는 소비지원금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해 경기도의회의 제안으로 시작한 경기도형 경제방역 대책으로 지역화폐 인센티브를 대폭 확대, 소비 진작을 유도함으로써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추진한다. 

특히 소비지원금 2탄은 도민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상황에 빠진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시행한 1차 소비지원금보다 더 강력해진 혜택으로 돌아왔다. 

올해 소비지원금은 두 가지 방식으로 추진되며 추가 지급되는 소비지원금 금액이 지난해 1탄 3만원(소비금액의 15%)에서 5만원(소비금액의 25%)으로 대폭 확대됐다.

첫 번째 방식은 지역화폐 20만원 충전 시 기본 10% 인센티브(2만원)에, 3개월 내에 충전한 20만원을 모두 소비할 경우 25%에 해당하는 5만원의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을 추가로 지급하는 것이다.

두 번째 방식은 생애 최초로 지역화폐를 1회 20만원 이상 충전한 신규 이용자를 위한 것으로 소비여부에 상관없이 10% 기본 인센티브(2만원) 외에 5만원의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즉, 20만원 충전으로 기본 인센티브 10%(2만원)에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 25%(5만원)를 더해 최대 35%(7만원)가량의 인센티브를 받아 총 27만원을 사용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이번 소비지원금은 예산(총 620억원) 소진 시까지 경기지역화폐(카드 또는 모바일)를 소지한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지급할 예정이며 추가로 지급받은 소비지원금 5만원은 지급받은 날로부터 1개월이 지나면 소멸되는 한정판 지역화폐이므로 반드시 해당 기간 내에 사용해야 한다.

또한 지난해 요건 충족자에 대해 정산작업 후 10월26일, 11월26일, 12월28일 세 차례에 걸쳐 지급됐던 것과 달리 지급요건(20만원 이상 소비) 충족 즉시 실시간으로 소비지원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하여 소비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카드형 지역화폐 미사용 지역인 성남·시흥·김포는 20만원 이상 소비 후 운영사의 지급요건 충족자 정산시간을 고려, 주1회 지급하는 방식을 취한다.

소비지원금 혜택을 받으려면 6월1일부터 예산소진 시(8월 예상)까지 20만원 이상을 지역화폐로 소비해야 한다. 단 생애최초 충전자는 사용기간에 제한이 없으나 20만원을 모두 지출해도 중복 지원이 이뤄지진 않는다. 

지역화폐 사용처와 같이 연매출 10억원 이하의 매장 및 전통시장 점포 등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대형 백화점, 대형 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유흥업종 및 사행성 업소, 프랜차이즈 직영점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류광열 도 경제실장은 “지난해 1차 소비지원금에 대한 설문조사 당시 소비지원금 참여자의 94%가 잘했다고 응답하여 긍정적 평가를 받은 바 있다”며 “보건방역만큼 중요한 것이 경제방역인 만큼 보다 강력해진 소비지원금으로 보다 많은 도민과 소상공인들께 힘이 되어 드리겠다”고 말했다.

우영식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