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WHO 고령친화도시 인증 선포
성남시, WHO 고령친화도시 인증 선포
  • 성남=오인기기자
  • 승인 2021.05.1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네트워크 가입 인정받아 
은수미 성남시장이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선포하고 있다. 
은수미 성남시장이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선포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성남=오인기기자] 성남시는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받아 13일 오전 10시 시청 온누리에서 이를 알리는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식은 은수미 성남시장과 성남시의회 의장, 노인복지 관련 단체장, 어르신 대표 등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노인종합복지관 어르신들의 색소폰·난타 등 축하공연과 선포문 낭독 등이 진행됐다. 

앞선 4월12일 WHO는 성남시의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을 승인했다.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은 WHO가 가이드라인으로 제시한 어르신들을 위한 외부환경, 교통, 주거, 지역 돌봄 등 8대 영역에서 3개년 실행계획을 세워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의미다. 

시는 고령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 제정(2019년 2월18일) 이후 노인실태 조사에 이어 연구용역을 시행 중이다. 이달 말 용역결과를 토대로 ‘세대 통합’을 비전으로 내세운 공감·일자리·건강·참여·균형·안심·스마트 도시를 이뤄나가기 위한 사업을 본격화한다.

대학생, 직장인, 어르신 등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된 34명의 고령친화도시 모니터링단도 운영해 고령친화도시 사업 추진 과정에 주민의 의견을 반영한다. 

은수미 시장은 “WHO 고령친화도시 인증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출발점”이라며 “도시환경, 주거, 교통, 사회참여, 존중과 사회통합, 일자리, 의료체계 등을 모두 포괄하는 성남형 고령친화도시를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말일 기준 성남지역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13만4118명으로 전체 인구 93만2867명의 14.4%를 차지한다. 이는 고령사회 진입 기준(14% 이상~20% 미만)을 넘어선 수준이며 오는 2028년에는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의 마지막 출생자인 1963년생 1만5192명이 고령자로 편입된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