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원스톱센터 개소
경기도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원스톱센터 개소
  • 박찬흥기자
  • 승인 2021.05.1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무조정·소액대출·복지연계
의정부 경기복지재단 북부센터에서 경기도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원스톱센터 개소식이 진행되고 있다. 
의정부 경기복지재단 북부센터에서 경기도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원스톱센터 개소식이 진행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박찬흥기자]  금융위기 계층의 신용회복을 돕기 위해 채무조정, 소액대출, 복지 서비스 연계를 한번에 수행하는 ‘경기도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원스톱(One-Stop)센터’가 10일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이날 의정부 경기복지재단 북부센터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 방재율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 이영주 도의회 보건복지위 위원, 오숙희 IBK미소금융 상임이사, 황범순 의정부부시장, 진석범 경기복지재단 대표이사,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 등이 참여했다.

경기복지재단 북부센터에 자리 잡은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 원스톱센터는 기존 서민금융복지지원센터에서 수행하던 채무조정·재무컨설팅 등 금융 상담뿐 아니라 법률 및 일자리 상담, 소액대출 서비스, 불법 사금융 피해구제, 복지 서비스 연계를 모두 한번에 받을 수 있는 통합센터다.

도는 법률상담사와 불법 사금융 피해구제 전문가를 충원했으며 경기도일자리재단과 IBK미소금융은 일자리상담사, 소액대출 담당자를 파견했다. 

도는 또 한국사회보장정보원과 협의해 행복e음 시스템(사회보장정보 시스템)을 구축하고 시·군 주민센터를 통한 복지 연계가 즉시 가능하도록 준비했다.

이와 함께 실무협의체도 구성해 월1회 이상 협업기관간 통합사례관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원스톱센터에서 즉시 처리가 힘든 복합사례를 연구·분석하고 해결책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올 하반기에는 4개 권역별 센터를 추가 설치하고 3~4명의 전문상담사와 별도 상담공간도 확보, 양질의 금융·복지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원스톱센터를 통해 금융복지 위기 도민에게 채무조정뿐만 아니라 복지, 취업, 주거 등의 통합 서비스를 제공해 경제적 자립의 기회가 열리기를 바란다”며 “금융이 자금 선순환과 같은 공적 기능에 더욱 충실할 수 있도록 적극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금융 상담이 필요한 도민은 누구든지 온라인·전화·방문 상담이 가능하다. 인터넷 홈페이지(g-counseling.gcgf.or.kr) 또는 대표번호 1899-6014를 통해 신청 후 상담 받을 수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