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사라져가는 토종종자 지킨다”
경기도, “사라져가는 토종종자 지킨다”
  • 우영식기자
  • 승인 2021.05.0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안산·오산·이천 수집 발굴
경기도 토종종자은행에서 관리하고 있는 토종종자들.   
경기도 토종종자은행에서 관리하고 있는 토종종자들.   

 

[경기도민일보 우영식기자] 경기도가 토종농작물을 체계적으로 보존·분양하기 위해 올해 고양·안산·오산·이천시 등 4개 시에서 토종종자를 수집·발굴한다.

도는 2021년도 토종종자 수집 대상자로 민간단체인 토종씨드림과 전국씨앗도서관협의회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수집 대상자 2개 단체는 연말까지 고양시 등 4개 시내 농가 등을 돌며 지역당 100점 이상의 토종종자를 수집·발굴하고 수집된 종자를 경기도 토종종자은행에 입고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농가 고령화 및 도시화로 소멸 위기를 맞은 토종종자를 체계적으로 보존·분양하기 위해 2019년 종자관리소 평택분소에 토종종자은행을 설립한 바 있다. 이곳에는 전시실, 종자보관시설, 증식포 및 체험장 등의 전문 보관·저장시설이 있다.

도는 2012년부터 종자관리소와 민간단체를 통해 3000여점의 토종종자를 수집했고 민간단체 보관 물량을 제외하고 현재 1600여점을 토종종자은행에서 보관·증식하고 있다. 올해는 진한누룽지벼, 아롱벼 등 토종벼 19종과 선비잡이콩, 쥐눈이콩 등 전작물 100여종을 증식했다. 내년부터는 토종종자를 생산하고자 하는 농가 및 시·군에 종자를 공급할 계획이다.

김두식 도 종자관리소장은 “예전보다 토종종자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아직 농가에서는 생산·판로에 대한 어려움이, 소비자는 구입·활용에 어려움이 있다”며 “앞으로 경기도 종자관리소는 토종종자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종자 플랫폼 역할을 맡고 토종종자 대량증식 공급 등 공적인 업무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