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올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올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 우영식기자
  • 승인 2021.05.05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안 해수 검사결과
경기도 서해안 지역 바닷물에서 해산물을 잡고 있는 모습. 
경기도 서해안 지역 바닷물에서 해산물을 잡고 있는 모습. 

 

경기도가 서해안 지역 바닷물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됐다며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28일 채수한 바닷물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원은 지난 3월부터 경기도 서해안에서 해수 51건·갯벌 39건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검출 시기는 평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2016~2019년에는 4월 중하순(17~29일)경 최초 검출됐다. 지난해는 평년보다 3주 이상 빠른 4월6일 해수에서 검출됐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전국적으로 연평균 50명 안팎의 환자가 발생하는 3급 법정감염병이다. 오염된 해산물을 날것으로 섭취하거나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와 접촉할 때 발병한다. 당뇨병 등 기저질환자의 경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은 치사율이 매우 높은 질환으로 사전 감염 예방이 중요하다. 해산물이나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고 어패류 손질 시에는 해수 대신 수돗물로 세척해야 한다”며 “연구원은 해양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위험성을 홍보, 환자 발생 수를 줄이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5년간 도내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현황(2020년 통계는 잠정치)을 보면 총 49명의 환자(전국 261명)가 발생했다. 연도별로는 2016년 12명, 2017년 10명, 2018년 8명, 2019년 9명, 2020년 10명이다. 월별 발생은 9월 16명, 8월 13명, 10월 11명 등의 순이다.

우영식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