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항공기 개조 투자유치 MOA
인천시, 항공기 개조 투자유치 MOA
  • 이원영기자
  • 승인 2021.05.0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 IAI·샤프테크닉스케이와 
‘인천공항 항공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A)’ 체결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인천공항 항공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A)’ 체결 후 박수를 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2024년부터 세계 각지에 있는 보잉 777 항공기 90여대가 인천국제공항에서 개조작업을 거친 후 다시 수출될 전망이다.

인천광역시는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지난 4일 이스라엘 국영기업인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과 항공정비전문기업 ㈜샤프테크닉스케이(대표 백순석),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가 ‘인천공항 항공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협약 당사자인 3곳의 대표를 비롯해 이스라엘 정부 대표로 아키바 토르(Akiva Tor) 주한이스라엘 대사, 우리나라 정부 대표로 지종철 서울지방항공청장, 지방정부 대표로 박남춘 인천시장이 참석했다.

이번 합의각서에 따라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과 ㈜샤프테크닉스케이가 별도 합작법인을 설립해 2024년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보잉 777-300ER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하는 작업을 하기로 했다.

합작법인의 항공기 개조 생산 공장은 2023년까지 인천국제공항 내 항공정비단지 예정지에 완공될 예정이며 2024년 초도기 개조 생산을 시작으로 2040년까지 총 94대의 항공기를 수출할 계획이다.

이번 합의각서 체결은 2018년 11월 이스라엘 IAI사가 인천시를 방문해 ㈜샤프테크닉스케이와 사업 협의를 시작한지 2년6개월 만에 성사됐다.

그동안 코로나19 팬데믹 등으로 협상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코로나19 덕분에 항공화물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고 코로나19 이후의 항공운송 시장을 겨냥해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IAI와 합작법인을 주도하는 ㈜샤프테크닉스케이는 항공정비 전문 서비스 기업이다. 2018년 약 40명의 항공정비인력으로 사업을 시작해 현재는 약 250명의 전문 정비인력을 보유하고 올해 120대의 항공기 정비를 목표로 하면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이번 항공기 개조사업 투자유치로 인한 경제적 효과로는 2024년부터 2040년까지 총 8719개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1조340억원의 수출효과가 기대된다.

한편, 국내 항공산업계에서는 이번 협약을 항공운송산업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다는 하나의 상징적인 신호탄으로 생각하고 있다. 특히 항공운송산업 중심의 우리나라 항공산업에 항공기 정비 개조사업까지 더해지면서 인천시뿐 아니라 경남 사천의 항공기 부품산업 등의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등 선진국형 산업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2018년 처음 만난 분들을 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이 자리에서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쁘다”며 “대한민국의 항공산업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그 기반인 인재양성과 인증체계 지원, 공유경제형 항공교육훈련·장비센터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