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최대호 안양시장,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 안양=김태영기자
  • 승인 2021.05.02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호 안양시장-7개 민간단체 결의대회
최대호 안양시장과 7개 민간단체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및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과 7개 민간단체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및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이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강력 규탄했다.

안양시는 지난달 30일 시청사 현관에서 최대호 시장을 비롯해 관내 7개 민간단체(안양시새마을회, 민주평통 안양시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 안양시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안양시지회, 안양시재향군인회, 안양시향우협의회, 6·15공동선언실천 경기중부본부) 대표가 모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및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최 시장과 7개 민간단체 대표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공식화한 일본의 부당함을 규탄한다며 일본이 더 이상 우리의 평화와 안전을 해치지 못하도록 힘을 모아 분명하고도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해 나갈 것이라고 오염수 방류 철회 요구 성명서를 통해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결의대회에서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따른 해양생태계 파괴와 우리나라의 수산업 붕괴 및 국민건강 위협, 바다는 전 세계인이 공유해야 할 인류의 재산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일본의 이 같은 결정에 55만 안양시민과 함께 반대하고 그 어떤 행위도 용납할 수 없으며 결정 철회를 강력 요구한다는 점 등을 최 시장과 7개 단체 대표가 릴레이 낭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또 일본 정부는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오염수에 대한 정확한 자료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 의견을 반영해 지상에서의 영구적 처리대책을 강구하라 등 3개 구호를 다 같이 외쳤다.

최 시장은 특히 자신의 SNS에서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는 인류에 대한 죄악이자 테러이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범죄행위라고 규탄했다. 아울러 이는 전적으로 일본 정부가 책임져야 할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안양=김태영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