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 지난해 17억6000만원 예산절감
안양시 , 지난해 17억6000만원 예산절감
  • 안양=김태영기자
  • 승인 2021.04.2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심사제도 효자노릇 톡톡
최대호 안양시장이 계약심사제도 시행으로 지난해 17억6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히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이 계약심사제도 시행으로 지난해 17억6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히고 있다.

 

안양시의 계약심사제도가 예산절감 효자노릇을 톡톡히 했다.

시는 지난 23일 계약심사제도 시행으로 지난해 17억6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또 이로 인해 경기도 장려상 수상기관에 이름을 올려 도지사 표창도 수상했다고 덧붙였다.

계약심사제도란 각 지자체 또는 공공기관이 사업을 발주함에 있어 원가계산과 공사방법 등 과정 전반을 꼼꼼히 따져 낭비요인이 없도록 하는 장치다. 이는 과다집행을 차단해 예산을 절감함으로써 재정건전성을 높이는 장점이 있다.

시는 공사 및 용역 등과 관련해 총 305건의 사전 계약심사를 실시, 예산 17억6000만원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이중 151건은 보다 세심하고 적극적인 검토의견 제시, 사업비를 효과적으로 조정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적극행정은 경기도의 2020년도 계약심사 이행실태 평가에서 우수성을 인정받는 쾌거로 이어졌다.

현재 시는 공사비 1억원 이상, 용역 및 물품 2000만원 이상의 계약 건에 대해 사전 계약심사를 시행해 오고 있다.

특히 공사 분야는 설계에 따른 계약심사, 시공 중 현장 감사, 공사 완료 후 실태 점검 등 총 3단계에 걸친 시스템으로 예산절감은 물론 부실공사 방지에도 부응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시의 건전재정 조성에 일조했다”고 격려함과 아울러 “결과에 만족하지 말고 더욱 적극적인 행정으로 임해 줄 것”을 주문했다.

안양=김태영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