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탄소중립 지방정부추진단 참석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탄소중립 지방정부추진단 참석
  • 이원영기자
  • 승인 2021.04.2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실천과제 선언 동참
이재현(오른쪽) 서구청장이 국회 탄소중립특위에 참석해 지방정부 중심 ‘10대 실천과제 선언’에 동참했다.
이재현(오른쪽) 서구청장이 국회 탄소중립특위에 참석해 지방정부 중심 ‘10대 실천과제 선언’에 동참했다.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인천 서구가 가까이 다가온 친환경 수소경제사회에 발 빠르게 대비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전방위적으로 나서고 있다. 

그 일환으로 22일 제51회 지구의 날을 앞두고 구는 이재현 서구청장이 국회소통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지방정부추진단’에 참석해 ‘기초지방정부 10대 실천과제’를 선언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선언은 정부가 그린뉴딜 정책을 발표하고 2050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하는 등 탈탄소사회를 향한 전환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지방정부가 함께 나서 한목소리를 낸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전 세계가 기후위기를 생존의 문제로 인식하고 각국이 앞 다퉈 탄소중립을 외치는 흐름과도 맥락을 같이한다. 

지방정부추진단은 지구의 날과 제13회 기후변화주간을 맞아 지방정부추진단에 소속된 28개 지자체와 전문가 의견을 수렴, 2030년까지 온실가스 45% 감축을 위한 10대 실천과제를 선정해 선언문을 마련했다. 

실천과제는 탄소중립 기반 구축, 탄소중립 감축 이행, 탄소중립 사회 전환 등 3대 목표에 따라 총 10개로 구성된다.

탄소중립 기반 구축과제는 △행정조직 개편 및 강화 △탄소중립 조례 제정 △지방정부 예산 및 재정투자 확대와 관련한 내용을 담고 있다. 

탄소중립 감축 이행과제는 △탄소중립 이행 계획 수립 및 추진 △데이터 기반 정책시스템 구축 △기후변화 적응대책 마련 △교육 강화와 일자리 확대 △주민자치와 연대를 근간으로 한 재생에너지 확대 등이다. 

탄소중립 사회 전환을 위한 과제는 △탈탄소화 추진 및 자원순환 사회 조성 △기업의 탄소중립 동참 및 산업구조 전환 촉진이다. 

이재현 구청장은 “탄소중립의 주체로서 지방정부의 역할이 나날이 중요해지고 있는 가운데 서구가 의미 있는 선언에 함께할 수 있어 뜻 깊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친환경 수소경제사회로의 전환이 앞당겨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서구의 경우 지난 30여년간 전국에서 가장 환경이 열악한 지역으로 온갖 환경 현안을 떠안고 있는 가운데 ‘클린 서구’에 기반해 환경과 안전상의 갈등을 해소해 나가고 있다”며 “수소와 관련해서도 서구에는 친환경 수소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는 요소가 다양한 만큼 이를 적극 활용해 국제환경도시로의 반전 묘미를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선언식에는 이 구청장을 비롯해 김성환, 김정호, 신정훈, 양경숙, 이해식 국회의원과 박정현 대전시 대덕구청장, 이재준 고양시장 등이 참석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