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Five For Five’ 무대 펼쳐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Five For Five’ 무대 펼쳐
  • 우영식기자 
  • 승인 2021.04.2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전곡 연주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예술감독 마시모 자네티)가 5개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전곡 연주 시리즈를 펼친다. 

총 3회에 걸쳐 각 시리즈당 2회 공연을 진행한다. ‘Five For Five Ⅰ’을 24일 성남아트센터, 26일 롯데콘서트홀, ‘Five For Five Ⅱ’를 5월1일 경기아트센터, 5월2일 고양아람누리, 마지막으로 ‘Five For Five Ⅲ’을 5월7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5월8일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선보인다. 

경기필하모닉과 상임지휘자 마시모 자네티는 앞으로 한국을 이끌어나갈 차세대 연주자들을 관객들에게 소개함과 동시에 코로나로 인해 무대에 설 기회가 적었던 신예 피아니스트들을 위해 무대를 열 계획이다. 

피아니스트 선율, 정지원, 윤아인, 박재홍, 임주희가 베토벤 피아니즘의 정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곡 연주회는 요즘 주목받고 있는 젊은 피아니스트 5인의 독창적인 해석과 감성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을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무대가 될 전망이다.

젊은 시절 베토벤의 생기가 넘치는 피아노 협주곡 1번은 선율이, 음악적 유희가 돋보이는 2번은 정지원이, 작곡가로서 자신만의 어법을 찾아낸 3번은 윤아인이 협연한다. 

또한 피아노 협주곡의 새로운 장을 연 4번은 박재홍이, 대장정의 끝을 장식할 베토벤 최대의 역작 5번 ‘황제’는 임주희가 협연한다.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전곡 외에도 베토벤 프로메테우스의 창조물 서곡, 베토벤 코리올란 서곡, 베토벤 로망스 1, 2번, 베토벤 교향곡 7번 등 베토벤의 작품으로만 구성했다. 이번 시리즈는 2019년부터 시작된 ‘베토벤 전곡 사이클’의 연장선상에 있다. 

상임지휘자 마시모 자네티는 “코로나라는 비극 속에 젊은 연주자들은 그들이 설 무대를 잃어버렸다. 경기필은 그들을 위해 무대 기회를 제공하고 젊은 연주자들을 널리 알리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공연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우영식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