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평화콘서트 비대면 개최
경기평화콘서트 비대면 개최
  • 우영식기자 
  • 승인 2021.04.18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경기아트센터 유튜브 채널 생중계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가 21일 오후 7시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2021 경기평화콘서트’를 비대면으로 개최한다. 

이번 콘서트는 ‘걸어온 길, 가야 할 길’이라는 부제 아래 4ㆍ27 판문점 선언 3주년을 기념하여 한반도의 평화통일에 대한 염원과 코로나로 인해 지친 일상을 회복하고자 하는 소망을 담았다.

‘2021 경기평화콘서트’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 플랫폼 줌(zoom)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한다. 

경기아트센터는 비대면 공연의 아쉬움을 달래고 현장의 열기와 생생함을 전달하고자 총 300명의 랜선 관객 ‘평화지킴이’를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모집한다. 

선정된 300명의 랜선 관객은 줌(zoom)을 활용하여 출연 아티스트와 소통하며 이러한 랜선 관객들의 모습이 실시간으로 방송에 송출된다는 점에서 비대면 공연의 강점을 살린 연출을 선보인다.

한편, 콘서트 무대에 오를 화려한 출연진 라인업이 눈길을 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포크 싱어송라이터 양희은, 백두산 천지에서 아리랑을 열창하여 화제가 되었던 실력파 가수 알리, 최근 국악 신드롬의 중심에 있는 그룹 이날치 그리고 음원차트 역주행으로 희망의 아이콘이 된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무대에 올라 관객들과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물할 전망이다.

특별히 한반도 통일과 평화를 염원하는 콘서트인 만큼 평화의 메시지를 관객들에게 전달하는 무대도 준비되어 있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북한 출신 피아니스트 김철웅과 피아니스트 임현정의 듀엣 피아노 연주가 북한 주민들의 과거와 현재 생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배경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피아니스트 김철웅은 지난 2002년 탈북하여 국내에서 교육자이자 연주자로 활동하고 있으며 2011년 경기아트센터에서 주최한 ‘피스앤피아노페스티벌’에서 첫 만남 이후 10년 만에 아트센터 무대에 선다. 그간 연주와 방송활동 등을 통해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해 온 만큼 이번 무대도 염원을 담아 희망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공중파 유명 경연 프로그램에서 화제가 되었던 미얀마 소녀 ‘완이화’가 무대에 올라 한국어와 미얀마어로 ‘천개의 바람이 되어’를 열창한다. 완이화는 고국 미얀마의 현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이번 경기평화콘서트 출연료의 일부를 미얀마로 보내 평화의 메시지를 전한다. 

‘2021 경기평화콘서트’는 경기아트센터 공식 유튜브 채널 GGAC tv(꺅!tv)에서 생중계되며 27일 오후 9시10분 OBS 경인TV에서 콘서트 중계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경기아트센터 관계자는 “직접 대면할 수 없지만 ‘평화’의 의미를 담아 뜻 깊은 공연을 만들고자 한다. 이번 콘서트에 참여하는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무대를 통해 모든 세대가 함께 공감하고 희망찬 내일을 함께 꿈꿀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영식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