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경기복지재단 유치 자료 제출
양평군, 경기복지재단 유치 자료 제출
  • 양평=차수창기자
  • 승인 2021.04.1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공공기관 이전 염원 담아
양평군이 경기복지재단 유치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양평군이 경기복지재단 유치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양평군은 지난 12일 경기복지재단 유치를 위한 공모 자료를 최종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간 각종 중첩규제에 묶여 많은 희생을 감내해 온 양평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외부 공공기관의 유치가 절실해 3차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군민의 기대와 관심이 지대했다.

도에서 공공기관 입지 선정 공고 이전부터 경기복지재단 TF팀과 범군민추진단을 구성하며 민관 협력체계를 구성해 경기복지재단 유치 선포식을 개최하고 양평군의회의 유치건의안과 각종 기관 및 사회단체의 경기복지재단 유치를 위한 퍼포먼스 등 군민의 염원이 표출됐다.

또한 각 읍·면에서는 군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각종 설명회를 통한 의견수렴 및 범군민 서명운동을 적극 추진해 양평군민의 27%인 총 3만2910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공모 자료는 양평군민 모두의 마음을 담아 두 권으로 작성해 제출됐으며 도에서는 이날까지 접수된 공공기관 이전 신청 지자체에 대해 이달 중 1차 서류 및 현장실사를 거쳐 5월 중 2차 PT 심사 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경기복지재단이 양평군으로 이전된다면 지난해부터 양평군에 들어서는 아파트 7개 지구 4000여 세대의 주거 인프라와 서울~양평간 고속도로, 수도권 제2순환도로 개설 및 광역철도 연결 등의 교통여건 개선과 함께 지역발전에 시너지 효과를 불러일으켜 유동인구 증가 및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남한강 수변생태 도시로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살기 좋은 자연환경의 양평에서 더 나아가 복지행정 인프라 구축을 통한 복지중심 도시로 거듭날 수 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양평군이 경기복지재단을 유치하는 것이 경기도 균형발전의 가장 큰 성과일 것”이라며 “복지재단 유치를 통해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의 ‘삶의 기본이 보장되는 복지’를 가장 선두에서 실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양평=차수창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