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 유치 고양시의회 발 벗어
GH 유치 고양시의회 발 벗어
  • 고양=이성훈기자
  • 승인 2021.04.1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방문 고양시 이전 성명서 전달
고양시의회가 경기도청을 방문하여 ‘경기주택도시공사 고양시 이전’을 요구하고 있다.  
고양시의회가 경기도청을 방문하여 ‘경기주택도시공사 고양시 이전’을 요구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고양=이성훈기자』  고양시의회(의장 이길용)는 고양시가 준비 중인 제3차 경기도 공공기관 유치전에 힘을 보태고자 12일 경기도청을 방문하여 이용철 행정1부지사를 면담하고 ‘경기주택도시공사 고양시 이전 요구 성명서’를 전달했다.

이날 방문은 3월29일 건설교통위원회 정책간담회를 통해 GH(경기주택도시공사)가 추진 중인 기업성장센터 건립사항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해당 부지에 경기주택도시공사 본사를 반드시 이전해야 하며, 그에 따른 용도변경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의견이 모아지면서 시의회 의원 일동의 성명서 발표로 이어진 것이다.

경기도는 지난 2019년 12월 경기남부 수원에 위치한 경기도 3개 공공기관(경기문화재단, 경기관광공사, 경기평생교육진흥원)을 고양시로 이전한다고 발표하고 해당 기관과 고양시 및 GH의 6개 기관과 함께 이전에 따른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GH는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1818번지(고양관광문화단지 내) 공사 소유 토지 1만7253㎡ 부지에 연면적 약 20만㎡ 규모의 기업성장센터를 건립하고 GH 고양사업단 및 대한민국 4차 산업의 새로운 혁신공간 조성과 더불어 3개 공공기관의 적기 이전을 추진해 왔다.

추진 과정에서 GH는 사업부지가 상업지역으로 용도변경이 되지 않을 경우 연면적 약 20만㎡ 규모의 건축계획은 불가능함에 따라 도시관리계획을 변경하고자 오랜 기간 시의회 의견청취 절차를 밟아왔다.

하지만 그간 고양시의회는 용도지역 변경뿐만 아니라 10층에서 40층으로, 용적률 200%에서 900%로 대폭 상승시켜주는 것은 4개 공공기관(300여명 규모)의 이전계획 대비 과다한 특혜가 될 수 있다며 특혜 의혹 해소 차원에서 반드시 GH는 고양시로 이전해야 한다고 요구해 왔다.

이러한 상황에서 고양시의회는 경기도가 3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을 발표하자 “개발제한구역, 수도권과밀억제권역, 군사시설보호구역 등 3중 중첩규제 최대의 피해지역으로 GH만큼은 필히 고양시로 이전되어야 하며 특혜 없는 용도변경을 위해 적극 상생 협력하겠다”는 내용으로 성명서를 발표하고 본사 이전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사업에 더욱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전달된 성명서에서는 “경기 북·동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 이전을 결정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단호한 결단에 고양시의회는 적극 환영한다”며 본사 이전을 위한 필요충분조건을 다 갖춘 고양시가 최적지인 바 반드시 이전시켜 줄 것을 요청하고 상생협력을 약속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