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여통장 냈을 뿐인데 보이스피싱이라고? 갈수록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변호사 조력 필요해
급여통장 냈을 뿐인데 보이스피싱이라고? 갈수록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변호사 조력 필요해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21.04.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비대면 금융거래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갈수록 수법이 정교해지면서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보이스피싱 사건에 가담하거나 피해를 입는 사례도 점점 많아져 해결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최근 유행하는 보이스피싱 수법 중 하나는 취업을 미끼로 하는 방식이다. 직원을 모집하는 것처럼 구인 광고를 낸 후 지원서를 보낸 피해자에게 ‘급여 통장 정보가 필요하다’는 식으로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등을 요구하고 해당 통장을 범죄에 사용하거나 예금을 모두 인출해버리는 식이다. 이 중 전자의 경우에는 졸지에 보이스피싱 범죄에 가담하는 신세로 전락하여 더욱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법무법인YK 이준혁 경찰출신변호사(법무법인YK 제공)
법무법인YK 이준혁 경찰출신변호사(법무법인YK 제공)

법무법인YK 이준혁 경찰출신변호사는 “지금까지의 보이스피싱은 대개 노년층을 노리고 단순한 패턴으로 일어나곤 했지만 요즘에는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는 10~20대 청년층을 타켓으로 하여 훨씬 정교한 방식으로 접근한다. 젊은 층이 자주 사용하는 어플이나 SNS를 이용해 순식간에 개인 정보를 털어 가기 때문에 아무리 IT에 익숙한 세대라 해도 안심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구인 광고를 통해 단순 가담책을 모집하는 경우도 많아 주의해야 한다. 고액 아르바이트라는 명목으로 사람들을 모집해 현금 인출이나 전달 등 심부름을 시킨다. 만일 이들이 붙잡히면 조직 수뇌부는 꼬리를 자르고 잠적해버리기 때문에 피해 금액에 대한 경제적 책임이나 범죄에 대한 처벌 등은 고스란히 하부 조직원의 몫으로 남게 된다. 

최근에는 사설 중계기를 설치하고 이를 관리하게 하는 형태의 보이스피싱 범죄도 등장했다. 사설 중계기는 해외 인터넷 번호를 국내 번호인 ‘010’ 등으로 변조하는 데 사용되며 대부분 보이스피싱 범죄에 이용된다. 이러한 사설 중계기를 자택 등에 개인이 함부로 설치하면 전기통신사업법 위반으로 처벌될 수 있지만 ‘재택 아르바이트’라거나 ‘인터넷 모니터링 부업’ 등이라는 문구에 속아넘어간 사람들은 보이스피싱 일당의 요구에 순순히 응하곤 한다. 

이준혁 경찰출신변호사는 “업무에 비해 지나치게 고액의 대가를 주기로 약속하는 등 조금이라도 의심스러운 정황이 파악된다면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절대 연루 되어선 안 된다. 단순 가담이라도 사기방조 등 혐의로 실형이 선고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변호사의 조력을 구해 자신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