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모범적 납세자 총 1937명 선정
안양시, 모범적 납세자 총 1937명 선정
  • 안양=김태영기자
  • 승인 2021.03.1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리우대·공영주차장 무료 혜택 

[경기도민일보 안양=김태영기자]  안양시는 지방세 납세의무를 잘 지키고 있는 모범적 납세자 1937명을 선정, 인증서와 표창패를 전달하고 인센티브를 부여했다고 15일 밝혔다. 

성실납세자는 시 조례(안양시 성실납세자 등 선정 및 지원 조례)에 따라 10년 동안 체납 사실이 없고 최근 5년 새 500만원 이상 되는 5건 이상 고액의 지방세를 완납한 시민이다.

시는 이들에 대해 성실납세자임을 확인시키는 인증서를 전달했다. 아울러 추첨을 통해 500명을 선정, 지역 화폐인 ‘안양사랑페이’를 우편 발송할 예정이다.

성실납세자들에게는 또 시 금고(농협은행)로부터 금리우대와 전자금융수수료 면제 혜택이 주어지게 된다.

유공납세자는 성실납세자의 요건을 충족하면서 5년 동안 1000만원 이상 낸 개인이나 5000만원 이상을 낸 법인 중 시 세수증대에 특별히 이바지한 점이 있다고 판단된 경우다.

시는 20명의 유공납세자를 선정, 성실납세자와 같은 혜택을 제공할 뿐 아니라 1년 동안 관내 공영주차장 무료 이용과 3년간 세무조사 면제 등의 인센티브를 추가할 방침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로 사회 전반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성실납세 의무를 다해준 모든 분에게 감사하다”며 “모범적 납세자가 우대받는 정책을 지속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