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언론TF, ABC협회 부수조작 엄정 수사 촉구
더불어민주당 언론TF, ABC협회 부수조작 엄정 수사 촉구
  • 이태현 기자
  • 승인 2021.03.1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 양기대 · 정필모 의원(왼쪽부터).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 양기대 · 정필모 의원(왼쪽부터). 사진=뉴시스

[국회=이태현 기자]더불어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 소속 위원들은 11일 ABC협회 부수조작 사건 관련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전했다.

최근 한국ABC협회 직원의 내부고발을 통해 조선일보 등 일간신문의 유료부수가 조작되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이와관련 "문화체육부가 일부 지국을 현장 실사한 결과 유료부수는 약 50% 정도로 ABC협회가 공시한 유료부수 98%와는 두 배에 가까운 격차가 났다"며 "이를 토대로 보면 협회가 밝힌 2019년 조선일보 유료부수 116만 부 중 절반인 58만 부만 실제 유료부수였던 셈"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로 인해 조작된 뻥튀기 부수를 기준으로 정부 보조금이 부당 지급되고 정부와 일반기업의 광고단가가 부풀려 산정되었다"며 "문체부의 조사에 따라 계산하면, 조선일보의 경우 2배 이상 부풀려진 조작 부수를 통해 지난 5년간 최소 20여억 원의 국가 보조금을 부당수령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부풀려진 부수를 기준으로 정부광고의 등급을 산정한다는 사실까지 감안하면, 조선일보가 부당 수령한 금액은 공익광고비까지 합해 수백억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며 "ABC협회와 신문사의 유착과 이로 인한 부수조작 행위는 명백한 대국민 사기이며, 우리 언론계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행위다. 이를 바로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언론상생TF는 "부수조작의 근거가 된 24개 지국부터 수사를 시작하면 될 것"이라며 "조작되어 부풀려진 부수로 국가보조금, 광고비를 부당 수령한 부분은 철저히 조사하여 즉각 환수 조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 위원으로는 노웅래·양기대·김승원·최인호·정필모·허종식·정태호·김영호·민형배·윤영찬·이병훈·양경숙·고민정·한준호·전용기·박수현·조한기·남영희 의원이 활동 중이며 이들은 공정한 신문부수 조사를 위한 입법도 예고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