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 "국토교통부, 에어로케이 AOC 조속히 발급해야”"
시민단체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 "국토교통부, 에어로케이 AOC 조속히 발급해야”"
  • 이태현 기자
  • 승인 2020.09.17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에어로케이
사진 = 에어로케이

시민사회단체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가 국토교통부에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AOC) 발급을 촉구했다.

저비용항공사(LCC)인 에어로케이는 지난해 3월 청주국제공항을 모기지로 면허를 발급받은 후 같은 해 10월 국토부에 취항 마지막단계인 운항증명 발급을 신청하고 심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통상적으로 6개월 정도가 소요되는 심사가 11개월 넘게 지연되면서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나서서 에어로케이의 운항증명 발급을 요청한 것이다.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17일 "국토부는 에어로케이에 AOC를 발급하지 않은 채 역대 최장 기간의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앞서 심사를 받은 다른 항공사들 대부분 6개월 안팎에 AOC 발급을 받았는데도 유독 에어로케이에 대해서만 여러 사유를 제시하며 항공운항증명 발급을 연기하고 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에어로케이에 특별한 하자나 문제가 있다면 명확히 이유와 근거를 밝혀 발급요건을 충족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토부에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을 조속히 발급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하고 "에어로케이가 모든 면허절차를 마치고 국내외 취항에 나설 때 중부권 국민들의 교통 편익이 현저히 개선되는 것은 물론 청주국제공항이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더욱 활성화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을 신속히 발급해 지역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촉진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특별한 지연사유가 없음에도 국토부가 고의적으로 지연시킨 사실이 드러나면 항공사업 인허가 주무부처의 직무유기 및 직권남용으로 판단해 충북도민은 물론이고 충청권의 각계각층과 연대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