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교회, 부활절도 온라인 예배
하나님의교회, 부활절도 온라인 예배
  • 이성훈기자
  • 승인 2020.04.12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신자들, 가족과 인류의 희망찬 미래 염원
하나님의교회 새예루살렘 판교성전.
하나님의교회 새예루살렘 판교성전.

 

국가적 어려움 극복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함께하고 있는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교회)가 부활절을 온라인 예배로 거행했다. 

한국을 비롯해 세계 175개국 300만 신자들은 유월절과 무교절에 이어 12일 부활절도 가정에서 경건하게 지켰다.

부활절은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서 죽은 지 사흘 만에 부활하여 인류에게 부활과 변화의 산 소망을 준 것을 기념하는 절기다. 예수는 제자들과 유월절을 지키며 죄 사함과 영생을 허락하는 새 언약을 세운 뒤 다음날 무교절에 인류의 죄를 대신해 십자가에서 고난당하고 운명했다. 그로부터 사흘째 날이자 일요일 새벽에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했다. 당시 상황을 알던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십자가에서 죽은 예수가 다시 살아났다는 것은 그야말로 놀랍고 엄청난 사건이었다.

이에 부활절은 기독교의 큰 절기가 됐다. 그런데 교회마다 부활절을 지키는 날짜와 방식 등이 서로 다르다. 하나님의교회는 성경에 기준한 명칭과 날짜, 방식대로 부활절을 지킨다. 성경상 부활절은 구약시대 절기명이 초실절(初實節)로, 그 날짜는 무교절 후 첫 안식일(토요일) 다음날이다. 따라서 매년 일요일에 거행된다. 

하나님의교회에 따르면 부활절에는 성경 기록대로 영안(靈眼)을 밝혀주는 의미가 담긴 떡을 떼는 예식을 한다. 성경에는 부활한 예수 그리스도를 제자들이 알아보지 못했는데, 예수가 축사하여 준 떡을 먹고 영적 눈이 열려 그리스도를 알아봤다는 기록이 있다(누가복음 24장). 바울 등 사도들도 부활절에 떡을 떼며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했다(사도행전 20장).

반면 천주교, 개신교 등 많은 교회들이 지키는 부활절은 성경과 차이가 있다는 것. 그들의 날짜는 춘분 후 첫 만월(보름) 직후 일요일이다. ‘교부들의 신앙(가톨릭출판사)’ 등 교회 역사서에 따르면 325년 니케아회의에서 토론하여 정한 날이다. 부활절에 흔히 삶은 달걀과 부활절 토끼를 나누는 풍습, 부활절의 영어 명칭을 ‘이스터(Easter)’라고 부르는 것은 바벨론, 북유럽 등지의 이방종교에서 기인한 것이다.

이렇게 기준이 다르다보니 올해는 날짜가 겹쳤지만 경우에 따라 서로 다른 날에 부활절이 지켜진다. 오늘날 초대교회 방식대로 부활절을 지키는 곳은 하나님의교회가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하나님의교회 신자들은 가족과 함께 온라인 영상 설교를 통해 부활절에 담긴 하나님의 권능과 축복을 마음에 새기고 떡을 떼는 예식에도 참여했다. “유월절과 무교절, 부활절까지 큰 절기를 연이어 지키며 인류를 구원하시려는 하나님의 은혜를 깊이 깨달았다”며 “부활의 기쁜 소식처럼 국민들에게도 새 희망이 넘쳐 침체되고 우울한 상황이 활기차고 역동적으로 변화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그리스도께서 사망의 권세를 깨뜨리고 죽음의 고통에 매인 인류에게 부활과 영생의 확신을 주셨듯이 하나님의교회도 인류의 밝은 내일을 위해 항상 함께하겠다”며 “하나님의 숭고한 사랑과 진리 안에서 전 세계인이 바르고 선하게 살아간다면 고난과 역경을 이기고 행복한 미래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