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해양경찰청 재택근무 스타트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재택근무 스타트
  •  인천=배연석기자
  • 승인 2020.03.2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 강화 조치 일환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 재택근무 시행에 들어갔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 재택근무 시행에 들어갔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청장 오윤용)은 23일부터 관내 모든 해양경찰서(인천, 평택, 태안, 보령해경서)와 서해5도특별경비단에 코로나19 감염 예방 강화를 위해 재택근무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중부해경청은 인근지역에서 지난 20일 코로나 확진자 3명이 발생하는 등 최근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방지하고 사무실 밀집도 최소화를 위해 최일선 현장 부서인 파출소와 함정을 제외하고 업무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사무실 직원을 대상으로 교대로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대상은 과별 지정인원을 정하고 원거리 출퇴근, 육아, 간병 등 희망자와 자가 격리자 중 업무 가능한 직원들이며 정부원격근무서비스(GVPN)를 이용하여 개인 PC나 노트북을 통해 업무를 수행하게 되며 복무기강이 해이하지 않도록 수시로 복무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중부해경청은 지난달 27일부터 전 직원이 오전 10시에 출근하여 오후 7시에 퇴근하는 시차 출퇴근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회의는 영상 및 온라인 회의를 실시하고 업무 협의는 전화·메신저 등을 활용하여 대면협의를 최소화하고 있다.

오윤용 중부해경청장은 “코로나19 예방을 통해 해상치안 업무에 절대로 공백이 발생하지 않아야 하며, 특히 해상사고 시 해상구조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