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을 새로운보수당 안만규 예비후보, '별내 트램', '진접∙오남 트램' 건설 교통대책 공약 발표
남양주을 새로운보수당 안만규 예비후보, '별내 트램', '진접∙오남 트램' 건설 교통대책 공약 발표
  • 경기도민일보
  • 승인 2020.02.13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을 안만규 새로운보수당 예비후보.
남양주을 안만규 새로운보수당 예비후보.

[4·15총선특별취재단=국회 이태현 · 남양주 김종철 기자]남양주을 새로운보수당 안만규 예비후보는 17일 지역구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트램 노선을 해결책으로 발표했다.

지역 토박이인 안만규 예비후보자는 “지역민들의 1순위 숙원사업은 서울로 진입하는 편리한 교통대책”이며, 표를 구걸하기 위한 헛된 약속(空約)을 남발하는 것이 아닌 실현 가능한 공약(公約)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하였다.

안만규 예비후보자는 “’21년에 4호선 연장(별내, 진접)이 개통되고, ’23년 개통이 목표인 8호선 연장(별내)을 통하여 서울 진입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되는 효과가 즉시 나타날 것이지만, 일부 지역은 여전히 불편한 교통상황이 예상된다”고 예측하였다.

오남읍 일부와 별내면, 광전리 등 지역주민들은 개통되는 지하철 역사와 거리가 있어 이용이 다소 불편할 것이다며 하소연 하고 있다. 지하철 이용이 가능한 버스노선은 소위 ‘거북이 버스’ 노선이라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이런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안 예비후보자는 트램 건설을 교통공약으로 제시하며, 트램은 전기를 사용해 운행하기 오염물질 배출이 상대적으로 적은 친환경 교통수단이며, 지하철이나 경전철보다 공사비가 저렴(지하철의 6분의 1 수준)하다고 밝혔다.

안 예비후보자가 공약으로 제시한 트램 노선은 ‘별내 트램’과 ‘진접∙오남 트램’ 2개 노선이다. 별내트램은 청학리-넉바위-4호선 별내북부역(가칭)으로 이어지는 노선이며, 진접∙오남 트램은 광릉내-진접읍사무소-장현사거리-4호선 오남역-오남읍사무소-오남저수지-한양종합병원을 연결하는 노선이다고 밝혔다.

트램이 완성되면 지역주민들은 교통 사각지대 없이 4호선, 8호선을 이용하여 서울로 진입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리게 되어, 도로에서 낭비되는 시간을 대폭 줄여 더 윤택한 일상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안 예비후보자는 힘 주어 이야기했다.

트램은 차선 하나를 별도로 차지하게 되어 도로의 혼잡을 유발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하여 안 예비후보는 "교통 혼잡으로 유명한 홍콩 역시 트램을 운행한다. 지역발전 속도를 고려시 차량을 기반으로 교통대책을 강구시 향후 혼잡도 상승을 고려한다면 불편한 상황을 예상할 수 있기 때문에 정시운행이 보장되는 트램이 지역 교통환경에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안만규 예비후보는 "트램이 교통 환경개선 효과와 더불어 도시의 상징으로 관광객 유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하였다. 별내면 청학리와 오남호수공원의 경우 주말 등산객, 관광객 접근성 개선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 예비후보자는 여의도연구원 국토교통정책자문위원으로 활동한 건설∙교통분야의 전문가로서 2012년 독일의 프리드리히 나우만 재단(FNF)과 자유민주당에서 주관한 연수과정에서 트램건설과 운영에 대하여 심도있는 연구를 한 바 있다.

* 프리드리히 나우만 재단 : 1958년 설립된 독일의 비영리 정책연구기관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