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조직 낀 성매매 알선 일당 6명 구속
폭력조직 낀 성매매 알선 일당 6명 구속
  • 인천=이원영기자
  • 승인 2015.07.23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4개월간 중국인 상대 영업
성매매 광고 전단지와 범행에 사용한 대포폰 등 증거자료.

[경기도민일보 = 인천]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인천지역 모 폭력조직 행동대장 A(36)씨 등 폭력조직원 3명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성매매 업주 B(58)씨 등 모두 6명을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에 고용돼 일한 성매매 여성 9명과 전단지 배포자 등 2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2013년 1월부터 지난 5월까지 인천구월도 로데오거리 등 유흥가, 부천, 김포, 시흥 등 수도권 일대에서 성매매 여성에게 1회당 화대비 15만원을 받고 중국 관광객을 상대로 성매매 1차례당 40만∼45만원을 받은 후 출장영업을 해 2년4개월간 16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13년 ‘인천연합’이라는 출장 성매매 조직을 만들고 폭력조직원인 점을 앞세워 수도권 유흥업소를 중심으로 성매매 영업권을 장악했다.
경쟁 성매매 업소의 업주를 불러다가 영업을 하지 못하도록 협박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 등 3명 외 다른 폭력조직원도 성매매 조직에 가담한 정황을 확보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인천연합이라는 조직이 수도권 성매매 업계에서는 굉장히 유명했다”며 “폭력조직원들도 성매매 영업을 하면 돈을 많이 벌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업주와 결탁해 조직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