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소나기마을서 주말 우체통 운영
양평 소나기마을서 주말 우체통 운영
  • 양평=차수창기자
  • 승인 2015.03.0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폰보다 편지, 사랑을 전하세요
양평군은 4일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에서 ‘폰보다 편지, 사랑을 전하세요-소나기마을 우체통’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도 경기도 박물관·미술관 지원 사업으로서 3월부터 9월까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전 10시, 11시, 오후 1시, 3시에 각각 열릴 예정이다.
문학 전문 강사의 편지쓰기 교실에 참여해 보내고 싶은 사람에게 손 편지를 작성, 소나기마을에 비치된 우체통에 편지를 부치는 순서로 진행된다.
채근병 소나기마을 사무국장은 “문학작품 속 등장인물 혹은 자기 자신이나 주변인에게 엽서나 편지를 써 우편으로 발송함으로써 나와 타인의 관계를 재발견하고 문학적 상상력과 상대방에 대한 공감능력을 향상시키고자 한다”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어린이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문학을 사랑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별도의 준비물 없이 소나기마을에 준비된 편지지와 필기도구를 이용하면 된다. 소나기마을 입장료를 지불하면 체험비용은 무료이며 양평군민의 경우 무료입장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사전 신청은 소나기마을 홈페이지(www.sonagi.go.kr)나 전화(031-773-2299)로 하면 된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