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 명의로 대출해준 뒤 고소
자신 명의로 대출해준 뒤 고소
  • 기동취재팀
  • 승인 2012.01.1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부갈등 시어머니 무고한 며느리 실형
자신의 명의로 대출해준 뒤 고부갈등을 겪자 시어머니와 시누이를 명의도용 혐의로 고소한 며느리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수원지법 형사1단독 최규일 판사는 15일 시어머니와 시누이에게 누명을 씌운 혐의(무고)로 기소된 A(45·여)씨에 대해 징역 8월을 선고했다.
최 판사는 판결문에서 “시어머니와 시누이를 형사처분할 목적으로 허위로 고소한 것도 모자라 잘못을 뉘우치는 기색이 전혀 없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06년 9월 자신의 명의로 직접 시어머니와 시누이에게 대출을 해준 뒤 관계가 나빠지자 지난해 10월 “인감증명 위조 등을 통해 자신의 명의를 도용해 몰래 대출을 받았다”며 이들을 경찰에 허위로 고소한 혐의로 기소됐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