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용인서 30대男 동거녀 인질극
[용인]용인서 30대男 동거녀 인질극
  • 용인=유재동기자
  • 승인 2011.01.09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시간40여분만 격투 검거…경찰관 부상
용인동부경찰서는 외도를 의심, 동거녀를 흉기로 위협하며 인질극을 벌인 진모(39)씨를 인질상해치상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진씨는 지난 7일 오후 8시10분경 동거녀 A(39ㆍ여)씨를 용인시 기흥구 한 카페로 유인한 뒤 미리 준비해 간 흉기로 위협하며 인질극을 벌인 혐의다.
조사결과 진씨는 A씨의 남자관계를 의심해 말다툼을 벌이다 “남자를 소개시켜 준 친구를 데려오라”며 만취 상태에서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진씨와 A씨는 1996년 결혼했다가 2001년 이혼한 뒤 2003년부터 다시 만나 동거해 왔다.
경찰은 카페 주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진씨를 설득하다 3시간40여분만인 8일 오전 1시50분경 격투 끝에 진씨를 검거했다.
A씨는 무사히 구출됐으나 진압에 나선 윤모(44) 경사가 진씨의 칼에 좌측 머리가 3㎝가량 찢어져 병원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검거 과정에서 귀를 다친 진씨가 병원 치료를 마치는 대로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