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도크 기름 유출사고 증가
인천항 도크 기름 유출사고 증가
  • 이상윤기자
  • 승인 2007.06.2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보다 유출량도 2배나 늘어
인천항 도크 안에서 선박의 기름 유출사고가 지난해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올 6월 현재 인천항 도크에서 발생한 선박의 해양오염사고는 5건으로 지난해 4건보다 20% 증가했다.
기름 유출량도 지난해 760ℓ보다 84% 늘어난 1400ℓ로 나타났으며, 사고원인은 대부분 화물선에서 기름을 받다가 선원들의 부주의로 밸브를 잘못 조작하거나 노후된 기기의 결함에 의해 파손된 밸브로 기름이 도크에 유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해경 관계자는 “지난 25일 오전 9시경 인천항 도크 80번 선석에서 말타국적 화물선 포맨트라호(3만8606톤)에서 기관실 기기의 결함으로 기름유출사고가 발생했으나 해경의 신속한 방제조치로 다행히 오염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기름유출은 사고선박의 노후된 발전기의 냉각기가 파손돼 윤활유 300ℓ가 바다에 유출된 것으로 보고 선장 타우사스 디미트리어스(56·그리스)씨를 해양오염방지법 위반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천해경은 인천항 도크에 감시원을 배치하고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선박 대리점 및 종사자를 상대로 사고예방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