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재난취약시설 민관 합동점검
안산시, 재난취약시설 민관 합동점검
  • 안산=김성균기자 
  • 승인 2021.02.2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벽 절토사면 등 시민 안전 확보

『경기도민일보 안산=김성균기자』  안산시는 공사현장, 옹벽, 절토사면 등 시설물의 붕괴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3월2~9일 해빙기 대비 재난취약시설에 대한 민관 합동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겨울철 해빙기는 지표면 사이에 얼었던 수분이 녹아 지반이 융해, 연약화되면서 시설물구조가 약화된다. 균열 및 붕괴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사전 점검을 통해 예방조치를 해야 한다.

이번 점검은 시 안전점검팀, 안산도시공사, 토목 민간전문가 등이 함께 참여하며 △공사장 주변 침하 및 흙막이 안정 상태 △급경사지·절토사면의 노출면 지질특성, 절리 상태, 배수로 상태 등 △옹벽의 인장균열, 침하, 지하수 용출, 낙석, 이완암 전도위험 △문화재 안전관리 상태, 소방 및 전기시설 작동 상태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시 담당부서도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 해빙기 취약시설에 대한 안전점검 및 예찰활동 등을 실시해 위험요소 발견 시 신속한 안전관리대책 수립, 보수·보강을 실시해 시민 안전 확보 및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안전점검을 통해 현장에서 지적된 사항은 즉시 조치해 공사장 등 재난취약시설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수시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점검한다.

시 관계자는 “해빙기 안전사고는 계절적 특성상 연1회 주기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며 “이번 안전점검으로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시민들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