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치매안심센터, 찾아가는 치매환자 용품 전달
인천 서구치매안심센터, 찾아가는 치매환자 용품 전달
  • 이원영기자
  • 승인 2021.02.23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집마다 비대면 서비스
서구치매안심센터가 치매환자 돌봄에 필요한 돌봄 용품(기저귀, 물티슈 등)을 집집마다 비대면으로 전달하고 있다. 
서구치매안심센터가 치매환자 돌봄에 필요한 돌봄 용품(기저귀, 물티슈 등)을 집집마다 비대면으로 전달하고 있다. 

인천 서구치매안심센터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치매환자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자 치매환자 돌봄에 필요한 돌봄 용품(기저귀, 물티슈 등)을 집집마다 전달하는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돌봄 용품 전달은 센터에 직접 방문해 받기 어려운 독거 및 노인부부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치매파트너 자원봉사자가 직접 자택에 돌봄 용품을 전달해 주는 ‘찾아가는 치매지원 서비스’다.

돌봄 용품 전달 자원봉사를 하는 치매파트너는 치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일상생활에서 치매환자와 가족을 배려하는 따뜻한 동반자 역할을 하는 이들을 말한다.

이들은 치매환자가 함께 살아가는 우리의 이웃임을 널리 알리고 지역주민 모두가 치매 인식개선에 동참할 수 있도록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서구치매안심센터는 서구 주민으로 구성된 치매파트너와 함께 치매환자들의 사회적 고립과 돌봄 부담을 줄이기 위한 촘촘한 치매관리 서비스 강화에 나서고 있다.

서구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치매파트너 자원봉사자와 함께 치매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지역주민과 치매환자 사이의 활발한 연결고리를 만들어 치매환자와 가족 모두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치매 친화적 환경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