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데스크탑 컴퓨터’ 12대 기증
수원시 ‘데스크탑 컴퓨터’ 12대 기증
  • 수원=우영식기자
  • 승인 2021.02.2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재환씨 다자녀 수원휴먼주택 가정에
(왼쪽부터) 노재환 토마토컴퓨터 대표, 염태영 수원시장, 고은선 세류3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이 함께하고 있다.
(왼쪽부터) 노재환 토마토컴퓨터 대표, 염태영 수원시장, 고은선 세류3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이 함께하고 있다.

 

수원에서 컴퓨터 조립·수리 업체를 운영하는 노재환(41)씨가 ‘다자녀 수원휴먼주택’ 입주 가정에 데스크탑 컴퓨터를 기증했다.

노재환 토마토컴퓨터 대표는 23일 염태영 수원시장 집무실을 방문해 데스크탑 컴퓨터 12대(1000만원 상당) 후원을 약속했다.

수원시는 컴퓨터가 필요한 다자녀 수원휴먼주택 입주 가정을 파악해 상반기 안에 순차적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세류3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으로 활동하는 노 대표는 지난해 12월에도 수원휴먼주택 입주 가정(7자녀)에 컴퓨터 1대를 기증한 바 있다.

노 대표는 다자녀 수원휴먼주택 입주 가정뿐 아니라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꾸준히 나눔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해 세류2·3동에 있는 지역아동센터 등에 컴퓨터 25대를 기부했고 올해도 10여대를 추가로 후원할 계획이다.

노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에서 비대면 수업을 하는데, 컴퓨터가 없어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기부를 결심했다”며 “이번에 기증하는 컴퓨터가 다자녀가정 아이들이 공부를 할 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형편이 되는대로 기부를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원시의 주거복지정책인 ‘다자녀 수원휴먼주택’은 집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무주택 다자녀가구에 무상으로 지원하는 임대주택이다.

2018년 11월, 6자녀 가정이 처음으로 입주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26가구가 다자녀 수원휴먼주택에 입주했다. 최장 20년 동안 거주할 수 있고 관리비만 부담하면 돼 주거비 부담을 덜 수 있다.

수원시는 지난해 7월 LH와 ‘다자녀가구 수원휴먼주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LH가 매입임대주택 중 일부를 ‘다자녀가구 수원휴먼주택’으로 공급하고 수원시는 임대보증금과 임대료를 지원한다. 2025년까지 매년 30~35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수원=우영식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