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과 관계 공무원들 불법 개 농장과 경매장 점검
조광한 남양주시장과 관계 공무원들 불법 개 농장과 경매장 점검
  • 남양주=이양로기자
  • 승인 2021.02.2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개 농장을 둘러보고 있는 조광한 남양주시장. 
불법 개 농장을 둘러보고 있는 조광한 남양주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과 관계 공무원들이 지난 19일 일패동 개발제한구역 내 불법 운영 중인 개 농장과 개 경매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앞서 조 시장은 1월12일 해당 불법 사항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관련 부서 합동회의를 소집해 공공의 이익을 저해하고 환경을 오염시키는 위법행위에 대해 관련 부서에 법의 테두리 내에서 가능한 강력한 행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그동안 시는 개 농장과 개 경매장의 무단신축, 용도변경 등의 불법행위에 대해 개발제한구역법과 축산법,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들어 사법기관에 고발하고 이행강제금을 부과하는 등 행정조치를 추진해 왔으며 지난달 시장 주재로 관계 부서 합동 대책회의를 개최한 이후 행정대집행을 계고하며 더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 15일 개 농장 농장주가 사육하던 개 400여 마리에 대한 자진 처리를 완료했으며 개 경매장에 대해서는 행위자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경매 중지와 사육 중인 개에 대한 자진 처리 계획을 통보받기로 했다.

또한 시는 이후 불법행위가 재발될 경우 즉시 행정대집행을 진행할 것임을 통보하고 지속적인 지도점검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시장은 “해당 시설에 불법행위가 다시 재발될 경우 즉시 행정대집행을 실시할 것”을 강력히 지시하고 “불법행위를 저지하기 위해 공권력을 집행할 때는 여지를 남기지 말고 확실하게 조치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시장은 취임 이후 모든 사업이나 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약자에 대한 배려와 공정의 가치를 실현하는데 더욱 신경 쓰고 집중할 것을 공직자들에게 주문해 왔으며 하천 정원화 사업을 통해 관내 하천의 불법 시설물을 정비하고 일상 속 탈법과 불법?부정행위를 뿌리 뽑아 50년 만에 청정 계곡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준 바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