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차훈 새마을금고 중앙회장, 새마을금고법 위반 판결 내년 선거에 빨간불?
박차훈 새마을금고 중앙회장, 새마을금고법 위반 판결 내년 선거에 빨간불?
  • 이태현 기자
  • 승인 2021.02.0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 중앙회장. 사진=뉴시스
박차훈 새마을금고 중앙회장. 사진=뉴시스

불법선거운동 혐의를 받고 있는 박차훈 새마을금고 중앙회장이 1심에서 벌금형 8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에 따라 잔여임기를 마칠 수 있게 된 박 회장 향후 행보에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차기 새마을금고 중앙회장 선거는 2022년 초 예정되어 있다. 박차훈 회장이 내년 초 중앙회장 선거에 연임을 목적으로 다시 출마할 경우 이번 판결이 주는 영향은 불가피해 보인다.

이에 대해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회장직을 유지하는데 문제가 없다"며 "연임에 도전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새마을금고법에 따르면 집행유예 혹은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선고받은 사람은 금고의 임원이 될 수 없다.

다만, 이번 판결이 벌금 100만원 이하이기 때문에 박차훈 회장의 회장직 유지와 내년 선거 출마가 모두 가능하다는 것이다.

새마을금고는 중앙회장이나 지역 이사장을 대의원회의 간선제 방식으로 선출한다. 이에 당선을 목적으로 대의원들에게 로비를 하는 등 부정선거가 서슴지 않고 발생하는 것이다.

조직 내 온갖 갑질, 폭언, 성추행 등 비위행위의 근절을 위해 중앙회장 후보자들은 선거때마다 개혁을 앞세우지만, 실질적으로 금품 제공 등을 통해 형성된 관계로 선거에 임하는 실정이다.

전국 금고수 1300여개, 회원수 2000여만명, 자산 200조원에 이르는 종합금융협동조합의 수장을 뽑는 선거의 투명성과 공정성이 더욱 요구되는 대목이다.

한편 광주지방검찰청 공안부는 박차훈 회장이 중앙회장 선거를 앞둔 2017년 9월부터 2018년 1월까지 대의원 93명을 포함한 회원 111명에게 1546만원 상당의 물품과 골프회원권 등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2018년 11월 그를 '새마을금고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28일 광주지방법원 제2형사단독에 따르면 27일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불법선거 혐의를 받고 있는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에게 벌금 80만원이 선고됐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