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난개발 방지 제도개선
인천시 난개발 방지 제도개선
  • 이원영기자
  • 승인 2021.01.27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획관리지역 내 성장관리계획 미리 수립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인천광역시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26일 공포됨에 따라 난개발 방지를 위해 계획관리지역에서의 성장관리계획 수립 및 제도개선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수도권·대도시지역 중심으로 계획관리지역 집단주거지에 개별입지공장이 늘어나는 등 주거·공장 혼재 현상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예전부터 살고 있었던 마을 주민들은 인근 공장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물질로 건강권이 침해받고 도로 등 기반시설이 부족해져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관련법 개정에 따라 앞으로는 계획관리지역 안에서 성장관리계획을 미리 수립한 경우에만 공장 및 제조업소 입지가 허용된다.

1월 현재 인천시 계획관리지역은 총 154.6㎢로 서구 12.5㎢(8.1%), 강화군 90.5㎢(58.5%), 옹진군 51.6㎢(33.4%)로 분포되어 있으며 지역여건 및 개발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성장관리계획 대상 지역에 대해 면밀히 검토 후 추진할 예정이다.

천준홍 시 도시계획과장은 “이번 개정사항은 즉시 적용되는 것은 아니며 3년 후부터 시행되는 사항이나 향후 주민피해 및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금부터 개정 취지에 따라 계획관리지역에서 주민 삶의 질이 저해되지 않고 조화로운 개발이 가능토록 군·구 등 관계 부서 협의 등을 통해 성장관리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