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사회적기업 선한 영향력 소통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사회적기업 선한 영향력 소통
  • 이원영기자
  • 승인 2021.01.2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장애인진흥회 방문
이재현 서구청장이 관내 사회적기업인 ㈔한국근로장애인진흥회를 방문하여 시설을 둘러보며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재현 서구청장이 관내 사회적기업인 ㈔한국근로장애인진흥회를 방문하여 시설을 둘러보며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이 26일 관내 사회적기업인 ㈔한국근로장애인진흥회(대표 윤기상)를 방문하고 사회적기업의 선한 영향력을 서구 전체로 확산하기 위한 소통 행보에 나섰다. 

이날 방문한 ㈔한국근로장애인진흥회는 지난 2010년 설립한 사회적기업으로 서구의 22개 인증 기업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손꼽히는 모범적인 기업이다.

현재 총 100여명의 직원 중에서 취약계층 고용 비율이 90%에 달할 정도로 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 고용 창출에 이바지하고 있으며 직원 전월세 보증금 지원, 매년 가족과 함께하는 송년의 밤 행사 개최 등 직원 자긍심 고취와 복지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진흥회는 사업 초기 장애인에 대한 색안경 때문에 어려움도 겪었지만 지금은 인근 아파트 주민들과 MOU를 체결해 마을 자치보안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지역 상생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이날 방문 간담회에서 이 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경기가 더욱 침체하고 있는 어려운 경제 환경에서도 한국근로장애인진흥회가 중심을 잡고 사회적기업의 역할을 감당해 주시는 것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서구가 사회적경제마을지원센터를 설립하고 관내 사회적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컨설팅, 역량강화 교육, 판로지원 사업 등을 추진해 왔으나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오늘은 평소 강조했던 대로 현장소통을 통해 기업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수요자 중심의 사회적기업 지원방안을 다방면으로 모색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방문했다”고 말했다.

또한 “비 온 뒤에 땅이 굳듯이 서구의 공동체 네트워크가 탄탄해지려면 자본보다는 사람을 중시하는 사회적 가치가 개인과 기업, 공적 영역 등 모든 분야에서 선순환되어 자연스레 일상에 스며들어야 한다”며 “오늘 한국근로장애인진흥회를 통해 받은 선한 영향력이 서구 전체의 사회적 가치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원영기자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