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 살피미 앱으로 홀몸이웃 돌본다
미추-홀 살피미 앱으로 홀몸이웃 돌본다
  • 배연석기자
  • 승인 2021.01.25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독사 등 사회적 문제 해소 

[경기도민일보 인천=배연석기자] 인천 미추홀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추-홀(Whole) 살피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웃 돌봄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25일 밝혔다.

구는 지난해 9월부터 장애인, 노인 등 보호자가 없는 542가구를 발굴해 미추홀 살피미 앱을 설치하고 명예사회복지공무원과 각 동 행정복지센터를 보호자로 등록해 안부를 확인하고 있다.

미추-홀(Whole) 살피미 앱은 최소 8시간에서 최대 72시간 사이에 대상자가 휴대폰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사용 요청 알림이 30분 동안 울린 후 미리 등록된 다수 보호자에게 자동으로 긴급구호 문자를 발송한다.

구는 1인 가구 고독사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앱 마켓을 통해 미추홀 살피미 앱을 누구나 무료로 다운받아 이용할 수 있도록 배포했다.

김정식 미추홀구청장은 “고독사 등 사회적 문제가 코로나19로 더 심각해지는 상황”이라며 “미추홀 살피미 앱 이용을 확대하고 촘촘한 모니터링을 실시해 복지위기가구를 발굴하고 돌보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