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2동, 홀몸가구 위기관리 사업 추진
인천 연수2동, 홀몸가구 위기관리 사업 추진
  • 이원영기자 
  • 승인 2021.01.20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말까지 알음지기 시행

인천 연수구 연수2동(동장 김혜영)은 저소득 위기가구 30세대에 건강음료를 배달하며 건강과 안부를 확인하는 ‘알음지기’ 사업으로 주민의 건강을 챙기고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앞장설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알음지기’는 사람끼리 서로 알아가고 자기의 속마음을 참되게 알아주는 친구라는 뜻으로 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연수2동의 저소득 홀몸세대를 위한 위기관리 시스템이다. 

연수2동 행정복지센터, 한국야쿠르트,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함께하며 안부확인이 필요한 홀몸어르신, 장애인 등 저소득 홀몸세대 30명을 선정해 25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먼저 한국야쿠르트에서 주3회 건강음료를 배달하며 안부를 확인하고 2차로 연수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이 주1회 전화로 저소득 홀몸세대의 안부와 건강, 복지욕구 등을 확인해 동 행정복지센터에 알리게 된다.

2차 확인결과 지원이 필요하거나 연락이 되지 않는 홀몸세대는 연수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직접 방문해 안부를 확인하고 필요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김혜영 연수2동장은 “최근 홀몸노인 등의 고독사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만큼 지자체와 지역사회, 이웃 주민들의 관심이 필요한 때”라며 “알음지기 사업이 더불어 사는 마을을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알음지기 사업은 올해 12월 말까지 시행될 예정으로 가족이나 이웃과 단절되어 안부확인이 필요한 저소득 홀몸세대는 연수2동 행정복지센터(032-749-6201)로 연락하면 알음지기 사업을 신청할 수 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