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14개 시ㆍ군 대설예비특보
경기 14개 시ㆍ군 대설예비특보
  • 우영식기자
  • 승인 2021.01.1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5시부터 비상1단계 긴급 대응 

『경기도민일보 경기=우영식기자』 17일 저녁부터 18일 새벽까지 경기도 전역에 많은 눈이 예보된 가운데 도가 17일 오후 5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를 가동하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섰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2시 박원석 경기도 안전관리실장 주재로 31개 시·군과 대설 대처 대책회의를 열고 시ㆍ군간 경계도로 제설 공조와 대중교통대책 등을 점검했다. 

기상청은 17일 오전 11시 대설예비특보를 발표하고 18일 새벽 과천, 의정부, 수원, 성남, 구리, 남양주, 의왕, 하남, 용인, 이천, 안성, 여주, 광주, 양평 등 도내 14개 시·군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이날 오후부터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는 한편 경기도 버스 등을 이용한 국민행동요령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또한 고양시 현천동, 시흥 대야동 도내 16개 시·군 175구간 제설취약 구간과 30개 시·군 356개 결빙취약 구간에 제설기 4668대와 제설차량 2337대 등을 전진 배치했으며 제설제 사전 살포 등 선제적 제설작업에 들어갔다.

이밖에도 18일 출퇴근 혼잡 예방을 위해 경기도버스정보시스템 등을 활용해 교통두절 지역과 노선우회 안내를 하고 필요할 경우 대중교통 우회와 증차 등을 실시하도록 했다. 

용인과 의정부, 김포 경전철 운행 중단 예방을 위해서는 레일히터, 선로전환기 등 시설물 점검을 실시하도록 하고 관련 시·군과 운영사 등에는 비상근무에 들어가도록 했다. 

도는 18일 출근시간대 이들 3개 경전철 모두 출근시간에 증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박원석 도 안전관리실장은 “지난 6일 있었던 대설로 인한 퇴근길 혼잡사태 등이 재발하지 않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18일 새벽 많은 눈이 집중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출근길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