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가족공원 성묘 잠시 멈춤
인천가족공원 성묘 잠시 멈춤
  • 이원영기자
  • 승인 2021.01.1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설에도 직접 방문 대신 온라인으로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해 추석 때 인천가족공원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해 추석 때 인천가족공원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경기도민일보 인천=이원영기자] 지난해 추석에 이어 올 설 연휴기간에도 인천가족공원 성묘객들은 직접 방문해 성묘하는 대신 온라인 성묘를 이용해야 한다.

인천시와 인천시설공단(이사장 김영분)은 코로나19의 여파에 따라 올 설 연휴기간인 2월11일부터 14일까지 화장장을 제외한 인천가족공원의 전 시설이 ‘잠시 멈춤(임시 폐쇄)’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약 15만의 고인이 안치된 인천가족공원은 명절 연휴에는 35만여명의 성묘객이 찾는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심 내 장사시설이다. 특히 1년 365일 연중무휴로 운영되는 특성상 고강도의 코로나19 방역이 필요한 시설이기도 하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도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설 연휴를 맞아 전국 각지에서 가족단위 성묘객이 집중 방문할 경우 코로나19의 폭발적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와 공단은 고심을 거듭한 끝에 설 연휴기간 지역사회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부득이 지난해 추석에 이어 또다시 성묘객의 인천가족공원 방문을 막기로 했다. 다만 화장장은 평소처럼 정상 운영된다.

대신 지난해 추석 때 큰 호응을 얻었던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이번 설에도 운영할 계획이다. 온라인 성묘서비스는 2월8일부터 21일까지 제공되며 18일부터 27일까지 인천가족공원 온라인 성묘 홈페이지(grave.insiseol.or.kr)에서 사전 접수하면 이용할 수 있다. 유가족들이 신청하면 봉안함 사진도 찍어서 제공한다.

또한 올 설 온라인 성묘서비스에서는 코로나19로 왕래가 어려운 가족·친지간에 서로 안부를 묻고 유대감도 형성할 수 있는 유가족 덕담 콘텐츠 및 포토 갤러리도 확대 운영된다. 이 기능도 유가족 누구나 신청하면 이용할 수 있다.

시와 공단은 성묘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가족에게 안내 문자를 발송하는 한편 주변지역 설명회 등을 통해 인천가족공원 폐쇄 조치 등을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지난해 추석 명절 때 전국 최초로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총 5068건이 신청돼 약 4만명(2세대 가족단위 8명 성묘 기준) 이상의 이동 자제 효과를 거둔 것으로 추산되며 여러 해외동포들도 관심을 보였다.

이민우 시 복지국장은 “코로나19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어 시민과 성묘객의 안전을 위한 특단의 대응조치로 이번 설 연휴에도 인천가족공원을 임시 폐쇄하기로 결정한 만큼 널리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양해를 구했다.

시 관계자는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이용하면 인천가족공원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고인을 기리고 추모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유가족 간에도 안부와 덕담을 주고받을 수 있는 만큼 적극 활용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