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전기저상버스 40대 새로 도입
안양시, 전기저상버스 40대 새로 도입
  • 안양=김태영기자
  • 승인 2021.01.1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품질 대중교통수단 더 다가가 
안양시내를 운행하는 전기저상버스.
안양시내를 운행하는 전기저상버스.

 

[경기도민일보 안양=김태영기자] 시민의 발인 시내버스가 고품질의 대중교통수단으로 더 다가선다.

안양시는 올해 전기저상버스 40대를 새로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말 9번과 9-3번 노선에 19대를 도입해 현재 안양시내에는 모두 89대의 저상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전기저상버스의 대당 가격은 3억5000만원선으로 시는 국·도비와 시비 포함 61%에 해당하는 86억원을 지원, 금년도 상반기 중 도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전기저상버스는 경유가 아닌 전기를 에너지로 사용하는 만큼 배기가스가 발생하지 않아 온실가스 낮춤효과가 뛰어나고 진동과 소음이 적어 승차감이 좋은 것이 장점이다.

아울러 승객이 타고내리는 출입구가 타 차량에 비해 낮아 장애인은 물론 노약자와 임산부 등 교통약자들이 이용하기에도 편리하다.

시는 이와 함께 시내버스의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확대한다.

지난해 12월 시내버스 620대와 광역급행버스 10대 등 모두 630대에 공공와이파이 구축을 완료한 가운데 올해 1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마을버스 167대에 대해 이미 구축을 끝낸 바 있어 이번 시내 및 급행버스 완료로 안양 관내에 차고지를 둔 모든 영업용 버스는 와이파이존 환경에서 운행하게 됐다.

매일 버스로 출퇴근한다는 비산동의 한 시민은 “차내에서도 통신비 부담 없이 마음껏 인터넷을 즐길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