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양평 고속도로 추진 염원
서울~양평 고속도로 추진 염원
  • 양평=차수창기자
  • 승인 2021.01.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평군이장협의회, 군민 서명부 기재부 전달
양평군이장협의회가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 추진을 염원하는 군민 1만4882명이 서명한 서명부를 기획재정부에 전달하고 있다. 
양평군이장협의회가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 추진을 염원하는 군민 1만4882명이 서명한 서명부를 기획재정부에 전달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양평=차수창기자] 양평군이장협의회(회장 김재선)는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 추진을 염원하는 군민 1만4882명이 서명한 서명부를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에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2019년 5월 예비타당성 조사용역을 기재부에서 착수하며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으나 현재 KDI 예비타당성 조사 지표인 B/C가 1.0 미만으로 경제적 타당성이 낮게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오는 2월 중 종합평가를 통해 통과여부가 발표될 예정이다.

이에 군에서는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위해 정동균 양평군수를 포함한 전 공직자가 지속적으로 의회와 기재부·국토교통부 등 상급기관을 방문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군민들의 적극적인 지지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점에서 양평군 사회단체를 주축으로 군민들의 염원을 담은 서명부를 전달하며 군민의 간절한 염원을 전달했다.

김재선 협의회장은 “양평군은 상수원보호구역 등 각종 규제로 인해 생활 인프라가 부족하며 상대적으로 낙후되어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군민들의 간절하고도 오랜 염원이다”라며 “지역의 경제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도로가 건립될 수 있도록 현재 진행 중에 있는 예비타당성 조사가 반드시 통과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총길이 26.8㎞, 사업비 1조4709억원 규모의 대형 국책사업으로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상습 교통정체구역인 군도 6호선, 국지도 88호선, 국도 43호선의 교통량이 분산돼 도로 이용자 편익증진과 더불어 서울에서 양평까지 도로 이동시간이 15분대로 가능해져 지역인구 유입 및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