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촌일반산단 주민 수용성 최우선 고려
남촌일반산단 주민 수용성 최우선 고려
  • 이만복기자
  • 승인 2021.01.1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과 상생하는 친환경 조성

[경기도민일보 인천=이만복기자] 인천 남촌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수용성 확보를 위해 대주민 홍보활동에 들어갔다.

11일 사업시행자인 남동스마트밸리개발㈜에 따르면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친환경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주민 의견수렴을 한층 더 강화한다.

앞서 인천시 역시 최근 남촌산단 추진 반대 관련 시민청원에 대해 ‘주민 수용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에 산단 측은 사실을 전달하고 그간의 오해를 설명하는 것은 물론 전국 최고 수준의 ‘친환경 산단’으로 전면 재조정해 주민 공감을 얻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우선 사업 대상지 인근에 배포한 홍보지에는 그동안 잘못 알려진 내용에 대한 설명이 담겼다.

환경오염 의혹에는 ‘환경유해업체 철저한 입주 제한’ ‘승기천 수질오염 제로’ ‘제조업 최소화’ 등 친환경 산업단지 조성 계획을, 멸종위기 보호종인 맹꽁이 논란에는 ‘비상보전대책 및 포획·이주방안 수립·실시’ 계획으로 반박했다.

그린벨트 해제 반대 주장에는 사업 대상지 97%가 사실상 보전가치가 없는 훼손지이고 기존 고시된 도시계획상 오래전부터 이미 개발 예정지였음을 밝히며 일방적인 그린벨트 해제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산단 측은 또한 사업 대상지 인근에 위치한 지역주민들과 만나 산단 조성을 통한 긍정적 효과를 설명했다.

현재 남촌산단은 기존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사업성을 다소 뒤로하고 당초 설계 대비 복합용지를 대폭 축소한 상태다.

산단 측은 수차례에 걸친 만남을 통해 애초 부정적 인식을 갖던 주민들이 오해를 풀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산단 조성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남동스마트밸리개발㈜ 관계자는 “현재 추진 중인 홍보활동은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하나의 과정으로 공식적인 주민설명회도 이른 시일 내 개최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경로를 통해 적극적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최대한 반영해 ‘주민 수용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