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 故 정인양 묘소 참배
정동균 양평군수, 故 정인양 묘소 참배
  • 양평=차수창기자
  • 승인 2021.01.1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개월만 생 마감한 생명 추모
정동균 양평군수 일행이 안타깝게 16개월 만에 생을 마감한 작은 생명을 추모하고 있다.
정동균 양평군수 일행이 안타깝게 16개월 만에 생을 마감한 작은 생명을 추모하고 있다.

 

[경기도민일보 양평=차수창기자] 정동균 양평군수가 11일 영아 학대사망 사건으로 숨진 고(故) 정인양의 묘소를 찾았다.

정인양은 지난해 10월16일 양평군 서종면의 어린이 전문 화초장지인 ‘하이패밀리 안데르센 공원묘원’에 안치됐으며 이날 정 군수는 묘원을 찾아 안타깝게 16개월 만에 생을 마감한 작은 생명을 추모했다.

장지에는 이미 수십 개의 꽃과 동화책, 장난감, 간식 등이 놓여있었으며 정 군수는 묘소 앞에서 한참을 묵념하며 정인양의 명복을 빌었다.

안데르센 공원묘원을 관리하는 송길원 목사는 “정인양 장지에 전국 각지에서 지금까지도 추모 물결에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또 다른 아동학대 피해자가 없는 세상이 오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정 군수는 “너무나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정인양의 묘소가 양평에 위치한 사실을 알고 시간을 내서 찾아왔다”며 “다시는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아동학대 관련 입법 등이 신속하게 추진되길 바라며 우리 양평군도 아이들이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민일보, KGD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